상단여백
HOME 농산 영농기술
잦은 비에 습도 높아져···생육중기 ‘콩 병해’ 주의

[한국농어민신문 서상현 기자]

점무늬병·탄저병·자주무늬병 등
지속적 예찰·관리, 방제 신경써야 

잦은 비로 습도가 높아지면서 생육 중기에 접어든 콩의 병 발생이 우려되면서 농촌진흥청이 안정적 수확을 위해 지속적인 예찰과 관리를 당부했다.

콩은 개화기를 전후로 생육 초기와 중기로 나뉜다. 파종 시기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7월 중순이후가 대체로 중기에 해당된다. 이때 잦은 비로 습도가 높아지면 점무늬병, 탄저병, 자주무늬병, 검은뿌리썩음병, 미라병 등이 잘 발생해 품질과 수량을 떨어뜨린다. 따라서 병든 식물체를 발견하는 즉시 전용약제로 방제해야 한다. “안정적인 콩 수확을 위해 개화기부터 지속적인 예찰과 관리로 병 발생을 예방하고, 방제에 신경을 써 달라”는 게 정태욱 농진청 생산기술개발과장의 당부다.

점무늬병에 걸리면 잎에 갈색반점이 생기고, 나중에 구멍이 뚫린다. 꼬투리에 붉은 갈색의 타원형 병징이 나타났다가 점차 가운데가 밝은 회색으로 변하며, 가장자리에 얇은 검붉은색 띠가 생긴다. 탄저병은 잎에 어둡고 불규칙한 갈색반점이 생기고, 꼬투리가 감염되면 곰팡이가 꼬투리 안을 메우거나 종자가 쪼그라들어 비상적인 모양을 형성한다. 자주무늬병에 감염되면 잎에 자주색의 각진 불규칙한 형태의 병징이 나타나며, 종자가 자주색이나 분홍색을 띤다. 검은뿌리썩음병에 걸리면 잔뿌리가 검게 변하고 모든 뿌리가 썩는다. 미라병은 줄기나 잎자루에 반점이 생기고, 꼬투리가 작고 납작해진다. 또한 종자가 오그라들거나 길게 늘어나며 금이 가거나 썩는다.

점무늬병, 탄저병, 자주무늬병은 등록된 약제를 기준에 맞게 사용하면 되고, 등록약제가 없는 검은뿌리썩음병은 토양의 물 빠짐을 좋게 하고 상습발생지는 연작을 피한다. 미라병은 파종시기를 조절해 성숙기가 따뜻하고 습한 때와 겹치지 않도록 하고, 제때 수확을 한다.

서상현 기자 seos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