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영농기술
말레이시아 선박 수출 ‘블루베리’ 신선도 호평

[한국농어민신문 서상현 기자]

농진청 시범 수출 물량 도착
유황패드 처리 등 품질 유지

말레이시아로 시범 수출된 한국산 블루베리가 선박운송에도 신선도가 유지돼 현지유통업체와 소비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쉽게 물러지는 블루베리는 저장과 유통이 어려운 품목인데, 신선도 유지제인 유황패드를 활용해 운송기간 동안 열매의 품질변화를 최소화했다.

농촌진흥청은 지난 10일 전남 장흥에서 생산된 블루베리 400㎏을 말레이시아로 수출했다고 밝혔다. 6월 19일 선적해 7월 2일 말레이시아 시바주에 도착, 현지소비자를 만났는데 블루베리의 단맛과 식감, 특유의 향미가 만족스럽고, 크기와 품질도 고르다는 평가를 받았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면역력 증진에 대한 관심이 늘면서 한국산 블루베리가 인기를 끈 것으로 보인다는 설명이다.

블루베리는 수확시기가 장마기와 겹쳐 열매가 쉽게 물러지고 부패과실이 많이 발생해 저장과 유통이 어려운 품목이다. 하지만 이번에 수출된 블루베리는 신속한 예냉과 신선도 유지기술을 적용해 선박운송기간 동안 열매의 품질변화를 최소화했으며, 항공수출대비 물류비도 1/4~1/6 수준으로 절감했다. 수확한 블루베리에 신선도 유지제인 저농도의 유황패드와 이산화염소를 처리하고, 기능성필름으로 포장한 뒤 1℃에서 보관했다. 이 결과, 열매의 탈색현상이 나타나지 않았고 부패한 과실도 발생하지 않았다.

홍윤표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저장유통과장은 “이번 수출은 수확 후 선도유지기술의 적용으로 블루베리의 선박수출 가능성을 확인한 점에서 의미가 있다”면서 “선박수출은 항공수출대비 물류비를 크게 절감할 수 있어 가격경쟁력 향상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서상현 기자 seos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