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수출 수출현장
코로나19 악재 뚫고···상반기 농식품 수출액 4.4% 증가<전년대비>

[한국농어민신문 최영진 기자]

김치·유자생강차 큰 폭 증가에
라면 등 가공식품 호조로
1~6월 실적 36억784만달러
국가 전체 11.2% 감소와 대조

농식품부, 수출 애로사항 청취
물류·비대면 홍보 지원 등 추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에도 올해 상반기 농식품 수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4.4% 증가하며 호조세를 보였다. 농림축산식품부는 하반기에도 수출 성장세를 이어가기 위해 국가별 전략품목을 선정하고 온라인과 비대면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최근 농식품부는 올해 1~6월 농식품 수출액이 지난해 상반기보다 4.4% 증가한 36억784만달러라고 밝혔다. 이는 국가 전체 수출이 전년 동기보다 11.2% 감소한 것과 대비되는 수치다.

신선농산물 수출액은 1.2% 증가한 6억4천720만달러를 기록했지만 품목별로는 온도차를 보였다. 김치는 미국에서 건강식품이라는 인식이 확대되면서 수출액이 지난해보다 44.3% 증가했으며, 유자 수출액도 유자생강차 등 신제품의 미국 수출이 호조를 보이며 전년 대비 23.2% 상승했다.

반면 인삼류는 스틱형 제품이 인기를 끌며 수출액이 상승했지만, 대만과 홍콩의 뿌리삼 바이어가 국내 입국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전체 수출액이 0.9% 감소했다. 냉해로 인해 생산량이 감소한 딸기는 수출액이 3.7% 줄었고, 일본 수출 의존도가 높은 파프리카도 생산량과 수출량 모두 감소하면서 수출액이 12.3% 하락했다.

가공식품 수출액은 코로나19 사태로 보관과 식용이 간편한 제품이 인기를 끌며 29억6천64만달러로 5.1% 늘어났다. 특히 라면은 37.4%로 크게 증가했으며, 쌀가공식품과 소스류 수출액도 각각 20.8%, 20.9% 올랐다. 다만 외식업 침체 영향으로 식당에서 주로 소비되는 맥주(-54.2%)와 소주(-12.9%), 음료(-9.2%) 수출은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미국의 경우 전반적인 품목의 수출 증가로 수출액이 5억5천880만달러(36%)로 크게 상승했으며, 신남방지역 수출액은 낙농품과 면류 등 수출 증가에 힘입어 7억3084달러(6.1%)로 집계됐다. 중국은 면역력 강화 제품 수출 실적이 증가했지만 주류 등에서 수출이 감소하며 수출액이 5억5천210만달러(1.4%)에 그쳤다. 일본은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전체적인 소비가 위축되면서 수출액이 6억6600만달러(–3.9%)로 감소했다.

앞서 농식품부는 지난 4월부터 화상 상담회, 인삼 제품 온라인 판촉, 유자차‧유제품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판촉 등을 추진했으며, 케이팝(K-POP) 온라인 콘서트와 연계해 국산 농식품을 홍보했다. 또한 물류비용 상승에 따른 지원 단가를 인상하고 해상 물류 체계를 구축해왔다.

농식품부는 코로나19 사태에도 비대면 마케팅 등을 통해 농식품 수출은 선방했다는 평가와 함께 하반기에도 이 같은 지원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동영상 플랫폼이 발달한 중국에서는 모바일 콘텐츠와 연계해 인삼‧유자 등 전략품목의 비대면 판촉을 추진하고, 신남방지역에서는 과일류를 대상으로 온라인몰(Qoo10) 판촉을 처음으로 지원한다.

또한 일본으로의 주류 수출 회복을 위해 식당‧유통 업체 등과 연계하고, 미국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라면의 경우 현지 매장을 통해 판촉을 추진할 방침이다. 

아울러 포도‧딸기‧배 등 하반기에 성출하기를 맞는 신선농산물의 수출 확대를 위해 재배기술 확산 등으로 경쟁력을 높이고 항공‧선박 운임 부담완화를 위해 물류비 지원을 지속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이재욱 농식품부 차관은 지난 2일 파프리카‧포도 등 주요 품목 수출업체 11개사와 수출 관련 정부 기관 등과 농식품 수출 점검회의를 개최, 수출업계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업계에서는 하반기에도 물류 분야 지원을 지속하고 오프라인 마케팅 애로에 대응해 비대면 방식의 홍보 지원을 강화할 것을 건의했다. 농식품부는 이번 회의에서 논의된 사항을 바탕으로 기능성‧가정용 식품 등 유망한 품목을 중심으로 마케팅 지원 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이재욱 차관은 “하반기 수출 여건을 면밀히 분석해 성과 창출이 가능한 품목에 수출지원 예산과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최영진 기자 choiy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