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정 정책
코로나 이후 귀농·귀촌, 다시 증가할까

[한국농어민신문 김선아 기자]

2017년 정점 이후 감소세지만
코로나19로 관심 커질 가능성
교육·농지·주택 지원 등 박차 

지난해 귀농·귀촌 인구수가 46만645명을 기록했다. 2017년 51만6817명을 정점으로 2년 연속 감소한 수치다. 귀농인구 감소세는 3년째 이어지고 있다. 2016년 2만559명이었던 귀농인구는 지난해 1만6181명으로 21.2% 줄었다. 지난달 25일 농림축산식품부·해양수산부·통계청이 공동 발표한 ‘2019년 귀농어·귀촌인 통계’ 결과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에 대해 “경제성장이 둔화하면서 이례적으로 총 인구 이동이 감소한 데다, 혁신도시 지방이전 종료, 1인 가구 이동 증가, 단계적으로 신중하게 귀농하는 경향 등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면서 “그러나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으로 귀농·귀촌에 대한 관심은 앞으로 더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지난해 귀농 가구주의 특성을 보면 남자가 68.9%를 차지했고, 평균 연령은 55세로 전년(54.4세)보다 0.6세 높아졌으며, 50~60대 연령층이 67.5%를 차지했다. 가구주가 먼저 이주한 후 가족 구성원이 합류하는 ‘1인 귀농가구’ 비중은 2018년 68.9%에서 2019년 72.4%로 늘었다. 베이비부머를 포함한 은퇴연령층(55~65세)의 증가와 맞물린 것으로 풀이된다.

여기에 코로나19로 경기 위축이 장기화되고 산업 전반에 고용 위기가 확산되면 귀농귀촌 인구는 더 늘어날 수밖에 없다는 것. 이같은 현상은 1997년 IMF 구제금융과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에도 타났다. 실제 1997년 1814가구에 그쳤던 귀농은 1998년 6409가구로 3배 넘게 뛰었고, 2008년에 2218가구였던 귀농가구는 2009년 4080가구로 늘었다.

이에 따라 농식품부는 도시민들이 농업·농촌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을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적 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도시 구직자를 대상으로 한 ‘농업 일자리 연계 단기 귀농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현재 귀농귀촌종합센터 홈페이지(www.returnfarm.com) 및 각 교육기관을 통해 교육 신청을 접수 중이며, 향후 지역별·교육과정별 수요 분석을 통해 필요시 추가 개설도 검토할 예정이다.

청년·귀촌인의 취창업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 및 컨설팅 지원사업도 확대한다. 월 최대 100만원의 지원금을 최장 3년간 지원하는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의 지속 추진과 함께 청년귀농 장기교육, 농산물 가공·유통·마케팅 등 농산업분야 창업교육 지원 등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여기에 청년 귀농귀촌인이 가장 필요로 하는 농지, 주택 지원을 강화하고, 귀농귀촌 희망자가 필요로 하는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귀농귀촌 통합 플랫폼’을 단계적으로 구축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해 귀농 귀촌에 관심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는 만큼, 도시민들이 농업·농촌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을 수 있도록 교육, 정보제공, 취창업 지원 등 다양한 정책적 지원을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선아 기자 kimsa@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