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정책·유통
장마철 ‘ASF 위험주의보’ 발령비·강풍으로 유입 가능성 높아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

전국적으로 장마가 시작된 가운데, 정부가 집중 호우로 인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의 양돈 농장 유입을 예방하기 위해 ‘장마철 아프리카돼지열병 위험주의보’를 발령했다.

정부는 장마철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예방을 위해 전국 양돈 농장과 축산시설 등에 대한 차단방역을 강화하는 내용의 ‘집중호우 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강화대책’을 수립했다. 장마철에는 많은 비와 강풍으로 경기·강원북부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출지역의 오염원이 하천, 토사 등에 의해 떠내려 와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유입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이를 근거로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 위험주의보를 발령했다. 정부가 수립한 방역 강화대책에는 ‘경기·강원지역 기상청에서 호우주의보를 발표하거나,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지역인 접경지역 하천 수위가 1m 이상 상승했을 때’ 아프리카돼지열병 위험주의보를 발령하도록 하고 있다.

중수본은 따라서 △지하수 이용 농장의 경우 집중 호우 기간 동안 돼지공급 음용수 상수도 대체(부득이한 경우 염소계 소독 후 이용) △집중 호우 기간 주변 농경지와 하천, 산 방문 금지 및 외출 자제 △집중 호우 기간 농장 주변 멧돼지 폐사체 발견 시 즉시 신고 △농장에 대한 외부인과 차량 출입 통제, 소독 강화 △손씻기, 장화갈아신기, 구충·구서 작업 등 기본행동수칙의 철저한 이행을 양돈 농가에 요청했다.

중수본은 “장마철 집중 강우로 접경지역 오염원이 하천에서 떠내려 와 농장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유입될 가능성이 높다”며 “경기·강원 지역 양돈 농장에서는 방역행동수칙을 철저하게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우정수 기자 woojs@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