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광주시, 퇴촌 토마토 팔아주기 박차6월 말까지, 토마토축제 대체

[한국농어민신문 이장희 기자]

▲ 신동현 광주시장이 퇴촌 토마토 공동구매를 당부하고 있다. 특히 지역 기업체 및 자매도시인 강남구, 동해시 등에도 ‘토마토 팔아주기 운동’을 독려하고 있다.

매년 6월이면 ‘토마토 풀장’으로 관람객을 끌어 모았던 ‘퇴촌 토마토축제’가 올해는 ‘토마토 팔아주기 운동’으로 전환됐다.

경기 광주시가 축제 대신 토마토 팔아주기 운동으로 전환한 건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 이후 두 번째다. 코로나19 여파로 농민들의 시름이 더해지자 광주시는 신동헌 광주시장을 중심으로 전 공무원들이 토마토 팔아주기 세일즈에 나섰다.

토마토 팔아주기 운동은 6월말까지 진행하며, 최대 1만5000여 상자를 확보해 퇴촌토마토를 최대 50%까지 할인 판매한다. 이 기간 토마토 4㎏ 1만원, 방울토마토 2㎏ 1만원으로 퇴촌면토마토연합회, 퇴촌면사무소를 통해 주문할 수 있다.

신동헌 시장은 “축제가 취소된 대신 농민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팔아주기 운동을 전개한다”며 “단맛이 높고 품질 고유의 맛이 진하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싱싱한 토마토를 집에서 즐기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광주=이장희 기자 leej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