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정책·유통
여름철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강화 추진멧돼지 완충지역 포획틀·트랩 배치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

이달부터 양돈장 농장 점검 강화
폐사체 수색 범위·인력 확대
바이러스 오염원 제거 총력


정부가 본격적인 여름철을 앞두고 여름철에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위험성이 높아진다며 사육돼지 발생을 막기 위한 ‘여름철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강화 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러한 조치는 사육 돼지에서 여름철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위험성이 높아질 것으로 우려한 전문가 판단을 고려했다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봄철 멧돼지 출산으로 개체 수가 늘어난 후 여름에 활동성이 증가하고, 장마철이 오면 접경지역 바이러스 오염원이 하천 등을 통해 전파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또 매개체와 사람·차량 이동이 빈번해지면서 농장으로 바이러스가 유입될 가능성이 증가한다는 이유도 덧붙였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앙사고수습본부는 따라서 농장 단위 차단 방역을 강화하고,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멧돼지 포획과 울타리 설치·보완, 폐사체 수색 및 소독 등을 통해 위험지역 오염원 제거에 노력키로 했다.

▲양돈 농장 점검 강화=정부는 양돈 농장 아프리카돼지열병 주요 전파요인(매개체, 차량, 사람 등)에 대한 관리대책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이달부터 농장 점검을 강화한다. 위험도를 고려해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 멧돼지 발생지점 반경 10km 내 농장은 주 1회, 경기·강원 북부지역 395개 농가는 월 1회, 그밖에 전국 농장은 7월 말까지 추가 점검할 계획이다. 특히 봄철(4~5월) 전국 농장 점검 결과, 미흡 사항이 있었던 1000여개 농장은 관리농장으로 지정해 특별관리 할 방침이다.

또 대상 농가의 반발이 심한 경기·강원 북부지역 ‘축산차량 농장 출입 통제조치’ 위반 농장에 대해서도 예고대로 이달부터 일부 정책자금 지원을 제한한다.

▲멧돼지 포획 방식 변경=630건 이상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 멧돼지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발생지역과 인근 지역을 △발생지역 △완충지역 △차단지역으로 구분하고, 포획 방식을 다르게 적용하기로 했다.

차단지역은 대대적인 총기포획을 바탕으로 적극적인 개체 수 저감에 나서고, 완충지역에선 멧돼지가 차단지역으로 달아나지 않도록 포획틀과 트랩을 집중 배치한다. 발생지역의 경우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상황을 고려해 엽견을 사용하지 않는 제한적 총기포획과 포획틀·트랩 사용을 병행한다. 그러나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 멧돼지 다발지역에 대해서는 울타리 안에 개체를 고립시키고 포획틀·트랩을 집중 배치해 포획할 방침이다.

또한, 광역울타리는 멧돼지 남하 가능성이 높은 지역을 사전 조사해, 추가 설치가 필요한 노선을 정해놓고, 광역울타리 밖에서 발생했을 때 즉시 설치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바이러스 오염원 제거에 총력=정부는 위험지역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오염원 제거를 위해 폐사체 수색 범위와 인력을 확대한다.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 개체 발견지역을 중심으로 이뤄지던 폐사체 수색을 발견지역 주변 30km까지 확대해 비발생지역인 춘천·가평까지 포함하고, 수색 인력은 기존 257명에서 356명까지 늘리기로 했다.

소독 또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견지역 주변과 인근 수계·도로 등까지 광범위하게 실시하고, 위험지역에서 양돈 농가 인근 및 진입로를 매일 소독할 방침이다.

이재욱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은 “양돈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재발하지 않도록 방역 시설을 신속하게 보완하고 방역 기본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우정수 기자 woojs@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