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식품 식품제도
식약처, 과실주 제조업체 안전 점검매실·복분자·오디 수확철 맞아

[한국농어민신문 주현주 기자]

전국 과실주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안전 점검이 시행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주류 안전관리를 위해 매실·복분자·오디 등이 본격적으로 수확되는 시기에 맞춰 전국의 과실주 제조업체 40곳을 대상으로 오는 29일까지 안전점검이 진행됐다.

주요 점검내용은 △해충 방지 등 제조공정 내 위생관리 △식품첨가물 사용 시 기준 준수 여부 △부패·변질 등 원료 구비요건 위반 여부 등이며, 제품 수거·검사도 병행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점검에서는 매실 등 핵과류 과실주 제조 시 생성되는 에틸카바메이트 관리 현황을 살피고 저감화 방법을 현장 지도할 방침이다. 에틸카베메이트 생성을 줄이기 위해서는 상처가 없고 품질이 우수한 원료를 사용하고, 에탄올 50% 이하에서 침출하거나, 보관·유통 온도를 낮게 유지하는 방법 등이 있다.

한편 식약처는 가정에서도 안전하게 담금주를 만들어 즐기기 위한 주의 사항도 당부했다.
알코올 도수가 너무 낮으면 곰팡이 발생 등 미생물 오염이나 산패가 일어나 담금주가 변질될 가능성이 있음으로, 알코올 도수가 25도 이상의 담금용 술 사용을 권장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안전한 주류가 제조·공급될 수 있도록 사전 안전관리를 철저히 할 것을 밝혔다.

주현주 기자 jooh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