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북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7개소 확대<2022년까지>

[한국농어민신문 조성제 기자]

경북도, 총 사업비 1529억 투입
구미·영주·봉화 3곳 준공 앞둬


경북도는 축산농가에서 발생하는 가축분뇨의 적정 처리를 유도해 공공수역의 수질 및 수생태계 보전에 기여하기 위해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확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와 관련 경북도는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은 현재 13개 시·군 15개소(하루 1550톤)가 운영 중에 있으며, 총 사업비 1529억원을 투입해 2022년까지 7개소(하루 800톤)를 추가 확충할 계획이다. 올해는 구미, 영주, 봉화 3개소(하루 360톤)가 준공을 앞두고 있다.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의 처리방법은 주로 정화처리 또는 퇴·액비화 위주였으나, 최근에는 가축분뇨, 음식물폐기물 등 유기성 폐자원을 통합 처리해 바이오가스를 생산하는 에너지화 정책으로 전환이 이뤄지고 있다. 경북에서도 현재 영천, 울진 2개소가 바이오가스화로 운영 중이며, 생산된 바이오가스를 통해 연간 8248MW(2019년 기준)의 전기를 생산 중이다.

또한 신·증설 중인 7개소 중 군위, 성주 2개소도 가축분뇨, 음식물 등 유기성 폐자원을 바이오가스화 할 예정이다. 성주군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증설사업은 2019년 환경부 시범사업으로 선정되어 총사업비 440억원을 투입해 바이오가스를 생산할 계획이다.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의 확충은 축산농가의 가축분뇨를 신속히 처리함으로써 주거시설과 인접한 축사의 악취로 인한 주민피해를 최소화해 도민의 생활환경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 관계자는 “경북도는 전국 한우생산량 1위를 차지하고 있고, 돼지(3위), 가금류(3위) 등 전국 최대의 축산업 중심지로서 가축분뇨 발생량 또한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을 지속적으로 확충해 도민의 생활환경개선 및 환경보전에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안동=조성제 기자 chos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