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정책·유통
더워지는 날씨···가축 스트레스 관리 주의를

[한국농어민신문 이현우 기자]


소 사료 급여시 흑설탕 급여
돼지 비테인 등 먹이고
가금류 터널식 환기 병행을


농협축산경제(대표이사 김태환)는 올 여름 폭염으로 가축의 생산성 저하 및 폐사 등 축산농가의 피해 발생이 우려되는 만큼 ‘여름철 폭염 대비 가축·축사관리 요령’을 일선 농·축협과 축산농가에 안내했다고 밝혔다.

주요 내용에 따르면 소는 고온에 따른 스트레스가 큰 만큼 더위로 사료섭취량이 저하되면 흑설탕 100g 정도를 사료급여 시 함께 급여하고 깨끗하고 시원한 물(15~24℃)을 충분히 마실 수 있도록 조치해야 한다. 또 대형 선풍기와 송풍팬, 안개분무 등을 이용해 체온을 낮추고 적절한 환기를 통해 덥고 습한 공기를 우사 밖으로 배출하며 우사지붕에 차광막을 설치해 열 스트레스를 완화시켜줘야 한다.

돼지는 땀샘이 발달하지 않고 두꺼운 지방층으로 인해 고온 스트레스에 노출되기 쉽다. 이에 상대적으로 온도가 낮은 새벽과 저녁에 사료를 집중 급여하고 고영양가 사료를 주고 비테인과 유기산제, 비타민C·E, 광물질 등을 첨가해준다. 또 쿨링패드와 단열재, 스프링클러, 차광막 등을 이용해 돈사 내부 온도를 낮춰줘야 한다. 가금류는 30℃ 이상으로 기온이 올라갈 경우 세심한 관리가 필요한 만큼 사료 섭취량 증대를 위해 상대적으로 온도가 낮은 새벽과 저녁에 사료를 집중 급여하고 고온 스트레스를 완화할 수 있는 비테인과 비타민, 광물질 등을 사료에 첨가해 급여한다. 또 풍속을 높여 체온을 낮추는 터널식 환기 등도 병행한다.

이와 관련 김태환 대표이사는 “여름철에는 축사 내부 온도가 쉽게 올라가기 때문에 덥고 습한 공기를 축사 밖으로 배출할 수 있도록 환기 조치 등을 해줘야 한다”며 “여름철 폭염으로 인한 축산농가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축종별 적절한 사양관리와 피해예방 방법을 집중 안내하는 등 지도 및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현우 기자 leeh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