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유통제도
식약처, 가정간편식 안전기준 강화유해물질 오염도 조사

[한국농어민신문 주현주 기자]

최근 코로나19로 소비가 급증하고 있는 가정간편식(HMR)에 대한 안전기준이 강화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소비가 급증하는 가정간편식에 대해 벤조피렌, 중금속 등 유해물질 오염도를 조사, 그 결과를 토대로 안전기준을 재정비할 계획이라고 지난 22일 밝혔다.

조사대상은 △바로 섭취하는 식품(도시락, 김밥, 햄버거, 샐러드 등) △단순가열 후 섭취하는 식품(즉석밥, 죽, 국, 찌개, 순대, 냉동만두 등) △끓여 섭취하는 식품(삼계탕, 곰탕, 육수, 불고기, 닭갈비, 돈가스 등) △밀키트(다듬기, 자르기 등 최소한으로 손질돼 직접 조리 후 섭취 가능한 제품)로 구분되며, 영·유아가 섭취하는 이유식, 퓨레 등도 함께 조사할 예정이다.

조사 방법은 2021년 11월까지 시중 유통 중인 제품을 수거해 중금속 등 유해물질 56종에 대한 오염도를 검사하고, 품목별 섭취량을 반영해 안전한 수준인지 평가할 계획이다. 아울러 최종 조사·평가 결과는 식품유형별 안전기준을 재평가하는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국민의 식품 섭취 변화와 소비 트렌트에 대응하기 위해서 지속적으로 식품별 유해물질 오염도 조사를 실시하고, 유해물질 안전관리 방안을 개선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주현주 기자 jooh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