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식용란선별포장업’ 계도기간 연장 불가피

[한국농어민신문]

오는 25일 ‘식용란선별포장업’ 제도가 본격 시행될 예정인 가운데 대형 작업장 건립이 지연되는 등 준비 미흡으로 계도기간 연장이 불가피하다는 지적이다. 식용란선별포장업은 살충제 계란 유통 문제가 대두되면서 계란 위생관리와 체계적이고 안전한 관리 차원에서 도입됐다. 식용란 선별에서 세척, 건조, 검란, 살균, 포장 등 위생처리가 핵심이다. 이를 위해 2018년 4월 25일 시행 예정이었으나 기반시설 등 인프라 구축이 부족해 1년 유예를 거쳐 지난해 계도기간에 들어갔다.

다만, 지역별 대형 식용란선별포장업장 건립 추진과 업계가 새로운 제도에 적응할 수 있도록 1년 계도기간을 거쳐 본격 시행을 앞두고 있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광역 계란유통센터(EPC) 건립이 지연되는 등 준비가 미흡해 계도기간 연장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이는 하루 100만개 이상 처리할 수 있는 시설인데 완공 지연으로 하루 생산량을 처리할 수 없게 된다. 정부 지원으로 신축하거나 증축 중인 계란유통센터도 자금 조달과 지자체 허가 등이 원활하지 못해 지연되고 있다.

더욱이 현재 허가받은 선별포장업장만으로 시행할 경우 최소 60% 농가는 계란 판매가 불가능하다는 분석이다. 허가 작업장은 168개로 전체 963농가 기준 18%에도 미치지 못한다. 또한 이들 작업장의 43%가 서울·인천·경기지역에 치중돼 다른 지역 농가 출하는 어렵게 된다. 여기에다 작업장 82개는 농장 내부에 위치하는데 방역 등의 문제로 외부 반입이 불가능하다. 따라서 대형 작업장 건립 등으로 원활한 처리가 가능해질 때까지 계도기간을 연장하기 바란다.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