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낙농
“우유 학교급식 중단···잉여유 처리대책 마련을”

[한국농어민신문 이현우 기자]

낙농육우협회 낙농정책연구소
정부 원유수매 등 나서야


코로나19 여파로 학교우유 공급이 중단된 가운데 정부가 잉여유 처리대책을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한국낙농육우협회 낙농정책연구소에 따르면 일본 농림수산성은 지난 10일 전국 휴교조치에 따른 학교급식용 우유공급중단에 대한 원유수급완화대책사업으로 22억9900만엔의 예산을 배정했다. 해당 예산은 지역의 학교급식용 원유가격과 탈지분유용 원유가격에 가공원료유생산자보급금을 합한 가격과의 차액 보전, 잉여유 처리를 위해 유업체로 출하처를 변경해 광역수송을 하는 경우에 따른 추가비용 등을 생산자에게 지급하는데 사용한다. 또 학교급식용 원유를 업무용 탈지분유 생산에 사용할 경우 업무용 탈지분유생산에 따른 재고증가분의 보관료, 학교급식용 원유를 사료용 탈지분유로 생산하는 경우 수송비 등의 보조, 이미 제조한 학교급식용 우유 폐기 비용 등을 유업체에 지원한다.

이에 낙농정책연구소(소장 조석진)는 학교우유 급식 중단에 따른 낙농업계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일본처럼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석진 소장은 “이미 업계에서는 잉여유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멸균유 생산을 늘리거나 우유 할인판매에 나서면서 우유 시장질서가 붕괴조짐에 있다”며 “학교우유가 공공재인 만큼 한국 정부도 원유수매 등 시장에 적극 개입해 낙농산업의 피해 최소화를 위한 조치를 적극 강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현우 기자 leeh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