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영농기술
농진청 “청색광, 비타민C 함량 높여”배추·새싹채소 등 시험결과

[한국농어민신문 서상현 기자]

농촌진흥청이 LED 광원이 새싹채소의 기능성물질 합성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과학적 연구를 통해 청색광이 비타민C의 함량을 높이는 것을 밝혀냈다. 재배시설에서 LED 광원을 이용할 때 최적 광원과 광의 세기, 처리 시기 등에 따른 비타민C 생합성 유전자 발현분석과 비타민C 함량 증진, 항산화 효과 등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농진청에 따르면 이번 연구는 배추와 새싹채소의 항산화물질 합성에 최적의 LED 광원과 처리조건을 선발하는 것으로 비타민C 함량변화와 항산화 효과를 측정했다. 즉, 백색광, 청색광, 적색광 등 3가지 색상의 LED 광원을 빛의 세기, 시기 등을 조절해 배추 어린 모종에 처리했다. 이 결과, 청색광에서 5일간 자란 모종에서 비타민C 함량이 백색광을 처리한 모종보다 32%, 적색광보다는 26%가 많았다. 또한 LED 광원을 처리하지 않고 키운 어린모종보다는 비타민C가 2.2배 증가했다. 아울러 청색광을 처리해 비타민C가 증가한 배추의 어린모종에 노화물질인 활성산소를 억제하는 ‘슈퍼옥시드 디스무타제’ 활성이 늘었고, 노화물질인 ‘과산화수소’ 함량은 줄었다.

같은 조건으로 새싹채소, 청경채, 홍빛열무싹, 무순에 적용했을 때, 새싹채소와 홍빛열무싹은 백색광 처리와 비교해 청색광 처리 시 비타민C 함량이 각각 37%, 36%가 증가했다. 또 적색광과 비교했을 때는 각각 35%, 30% 이상 증가했다. 청경채와 무순의 비타민C 함량도 백색광을 처리했을 때보다 각각 14%와 28%, 적색광보다는 27%, 49%가 증가했다.

정미정 농진청 생물소재공학과장은 “이번 연구결과는 빛을 조절해 고품질 작물을 생산하는데 기반 자료가 될 것”이라며 “스마트팜과 같은 시설재배지와 가정용 식물재배기 등에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보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상현 기자 seos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