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북
[농자재특집/유니텍바이오산업(주) 효소유황] 흰가루, 잿빛곰팡이, 노균병 억제···잔류 걱정없고 약값도 뚝

[한국농어민신문 이평진 기자]

‘효소유황’을 사용하는 농가가 크게 늘고 있다. 하우스 농사를 짓는 이들에게 특히 반응이 좋다. 효과가 금세 나타나기 때문이다. 균을 잡는 데는 농약을 능가한다는 게 공통된 반응이다.

시설작물은 병이 심하다. 흰가루, 잿빛곰팡이, 썩음병, 노균 등이 대표적인 병이다. 많은 농가가 방제를 목적으로 살균제를 쓴다. 그러나 효과가 신통치 않다. 연속 사용하면 내성이 생기기 때문이다. 균은 생명력이 강하다. 면역을 키우듯 약에 대한 내성을 키우면서 살아남는다.

농약을 쳐도 쳐도 안 잡히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그러나 유황은 내성이 거의 없다. 때문에 효과적으로 균을 잡을 수 있다.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농약검출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 하우스 작물은 주기적으로 약을 치기 때문에 잔류농약이 남을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유황은 농약성분이 아니어서 잔류 걱정 없이 농사를 지을 수 있다.

효소유황은 또 농약 대비 약값을 크게 절감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1주일이나 열흘 단위로 예방적 사용을 하면 최소 50% 이상의 비용을 줄일 수 있다. 오랜 기간 유황을 사용해 온 농민들은 노하우가 쌓여 농약값의 20% 수준이면 병을 방제한다.

살충효과도 뛰어나다. 유황을 쓰면 온실가루이나 응애, 진딧물 방제가 가능하다. 살충제를 대신할 수 있는 것은 물론 방제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다.

또 마늘이나 양파에 주면 품질을 높이는 데 더 없이 좋은 비료이기도 하다. 오이나 상추는 질소 성분이 과하면 비린 맛이 난다. 이 때 유황을 살포하면 감칠맛이 나고 작물 고유의 맛을 더하게 된다.

‘효소유황’은 충북 청주시 소재, 유니텍바이오산업(주)이 공급하고 있다. 유황의 독성을 없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특히 효소를 숙성해 유황을 만들었다는 점이 특이하다.

문의 043)275-7074

청주=이평진 기자 leepj@agrinet.co.kr

●농가사례1/충남 공주시 백인수 씨
“내성 없는 유황, 살균효과 최고”

충남 공주에서 토마토와 오이농사를 짓는 백인수 씨. 40년 농사경력의 그는 안 해본 농사가 거의 없다. 담배부터 옥수수, 딸기를 거쳐 지금은 유리온실에서 토마토, 일반 하우스에서 오이농사를 짓는다.

그는 오래전부터 효소유황을 쓰기 시작했다. 토마토의 경우 겨울에는 2∼3일에 한 번씩 따지만 4월부터는 거의 매일 딴다. 당연히 농약검출을 신경쓰지 않을 수 없다. “혹시나 농약이 나올까 걱정이 많았습니다. 그래서 선택한 게 유황이었습니다.” 유황을 택한 건 흰가루를 잡기 위함이었다. 농약은 내성이 생겨 잘 듣지 않기 때문이다. 그는 현재 살균제를 사용하지 않는다. 유황으로 살균제를 대체하고 있는 것이다. “1주일에서 열흘 간격으로 유황을 살포합니다. 흰가루가 보이기 전에 예방 차원으로 주기적 살포를 하는 거지요.” 유황은 내성이 없어 좋다고 한다. 또 잿빛곰팡이병에도 좋아 살균효과로는 최고라는 것이다.

●농가사례2/강원 인제군 김영기 씨
“눈에 보일 정도로 효과 있어”

노지고추 2000평과 하우스 농사를 짓는 김영기씨(52). 고추 농사 경력 18년의 그는 바이러스 때문에 매년 애를 먹었다. 최근 3년 동안 그가 농사짓는 지역에는 연속해서 바이러스가 심하게 발생했다는 것이다. “작년에 두 번 따고 수확을 포기 했어요. 7월말에 바이러스가 오더니 잎이 떨어지고 고추도 떨어지고 수확이 불가능했습니다.” 고추는 바이러스가 한번 발생하면 전멸이라고 한다. 뚜렷한 방제약이 없기 때문에 손을 써볼 수가 없다는 것이다. “열매도 기형으로 커요. 쭈글쭈글해지고 상품성도 없어요. 비가 오면 확산이 빠르게 진행되는데 주변 농가에서도 가장 골치 아파합니다.”

그는 이전까지 예방적으로 농약을 썼다. 그러나 효과가 없었다. 그래서 효소유황을 썼다. “1주일에 한 번꼴로 열 번을 쳤습니다. 잎이 떨어지다 멈추더라구요. 눈에 보일 정도로 효과가 있었습니다.” 하우스 주키니 호박에도 사용했다. 흰가루 방제 목적인데 효과가 좋았다고 한다.

●농가사례3/대전시 대동 최종복 씨
“농약 사용 줄고 영양까지 공급”

최종복씨는 유황을 사용하면서 농약 사용을 절반이나 줄였다. 올해로 오이농사 30년이 족히 넘는다고 한다. 20년 전부터 사용하기 시작한 게 유황이다. 유황을 쓰면 농약 사용을 현저히 줄일 수 있다. 절반 정도는 줄인다는 게 최씨의 설명. “오이는 보통 1주일에 한번 살균제를 치고 15일에서 20일 간격으로 살충제를 쳐요. 그러나 유황을 쓰면 농약 사용을 절반 정도로 줄여도 됩니다.”

그는 예방차원에서 유황을 쓴다. 보통은 15일에 한 번 꼴로 사용한다. 그러면 웬만한 균은 잡을 수 있다고 한다. 안전성도 장점 중 하나. “농약을 치면 항상 불안하지만 유황은 친환경적이고 가격도 싸니까 경제적입니다. 비용을 많이 줄일 수 있어요.”

영양까지 공급해 일석이조라는 것. “농약은 작물에 안 좋고 스트레스를 줘요. 유황은 필수 영양제니까 잎이나 과에 좋은 영향을 주는 것 같습니다. 작물이 스트레스도 덜 받고요.”

●농가사례4/경남 합천 권성묵 씨
“작기 내내 사용…병 없이 튼튼”

경남 합천에서 양파와 마늘농사를 짓는 권성묵 씨. 그는 효소유황을 2년 전부터 사용하기 시작했다. 마늘과 양파 잎이 한 뼘 정도 올라오는 3월부터 사용을 하는데 병 예방 차원에서 열흘에서 2주 간격으로 살포를 한다. 살포는 작물을 수확하는 5월말에서 6월초까지 두 세 달 동안 꾸준히 한다. 작기 내내 사용하는 것이다. 

이렇게 했더니 병이 없이 튼튼하게 자란다고 한다. “양파는 노균병이 심합니다. 한 번 발생하면 잎이 노래지면서 말려 들어가는데 약을 쳐도 잘 안듣습니다. 다른 약을 하면 쏟아부어도 잡기가 힘들 정도입니다. 효소유황을 사용하면서 이 병을 잡고 있습니다.”

병이 없다보니 잎이 단단하고 굵게 자란다. 양파와 마늘도 알이 단단하고 저장성도 좋아진다는 게 권씨의 설명. 효소유황을 쓰면서부터 다른 약은 전혀 사용하지 않는다고 한다. 한 가지만으로도 충분히 병을 잡는다는 것. 덕분에 약값도 많이 절감된다고 한다.

●농가사례5/경남 창원시 엄영수 씨
“초기에 살포하면 효과 더 좋아”

경남 창원시에서 20년 넘게 하우스 고추농사를 짓고 있는 엄영수씨. 그는 5000평이나 되는 면적에서 청양고추를 재배한다. 그는 매년 흰가루 때문에 고생을 했었다. 그러던 차에 접하게 된 것이 효소유황이다. 작년에 이걸 처음 써 보고는 효과를 절감했다. “흰가루는 초기에 잡지 않으면 잡기가 힘들어요. 농약을 열흘에 한 번꼴로 계속 사용을 했었는데 잘 안들어요. 그래서 효소유황을 쳤더니 효과가 확실합니다.”

흰가루가 심하지 않으면 열흘에 한 번 주기적으로 사용한다고 한다. 심하다 싶으면 5일 간격으로 3회 정도 살포를 하면 완전히 잡을 수 있다고 한다. “작년에 세 번 딱 치고는 흰가루를 모르고 살았습니다. 그래서 올해는 아예 주기적으로 사용을 하고 있습니다.”

초기에 살포를 하면 효과가 더 좋다고 한다. 약을 살포하는 회수가 줄면서 약값도 많이 절감했다는 것이다. “농약은 안 들으니까 계속쳐야 합니다. 효소유황은 최소 30% 이상 절감이 됩니다.”

●농가사례6/충남 금산군 김명귀 씨
“때깔 선명하고 신선도 오래 유지”

충남 금산군에서 깻잎농사를 짓고 있는 김명귀씨. 그는 오래동안 깻잎을 재배하면서 많은 병을 접하고 있다. 노균병, 흰가루병, 곰팡이병 등이 대표적인 병이다. 특히 요즘같은 겨울에는 환기가 어려워 병이 더 심하다고 한다. “겨울에는 결로가 생기잖아요. 물방울이 맺히면서 떨어지니까 곰팡이병 같은 게 금방 확산이 됩니다. 좀처럼 잡기 힘든 게 곰팡이성 병입니다.”

그는 이전까지 친환경약제를 사용했다고 한다. 무농약 인증을 받아 농약을 사용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효과가 적어 매년 애를 먹었다고 한다. “효소유황을 치니까 확실합니다. 올해로 3년째 됐는데 어떤 약보다도 효과가 좋습니다. 지금은 이것저것 사용하지 않고 이거만 사용하고 있습니다.”

깻잎 품질도 좋아진다고 한다. 겨울에 수확을 해도 여름깻잎처럼 잎이 두껍고 싱싱하다는 것이다. “때깔이 선명하게 잘 나옵니다. 저장성도 좋아 신성도가 오래 유지됩니다.”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평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