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정 국회ㆍ정당
민주당 먹거리특위 “모두를 살리는 먹거리체계로 지구온도 1℃ 낮추자”‘먹거리국민선언 및 심포지엄’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 먹거리특별위원회와 시민사회단체들이 모인 전국먹거리연대가 ‘모두를 살리는 먹거리국민선언 및 심포지엄’을 열고, 향후 활동 방향을 밝혔다.

공동위원장에 남인순·배옥병
생태지향적 친환경농업 확대
도농상생 먹거리체계 구축
먹거리 자급력 제고 등 추진


더불어민주당 먹거리특별위원회가 시민사회단체들과 함께 ‘국민건강, 농어촌희망, 지구행복’을 위한 지속가능한 국민의 먹거리기본권 보장 실현에 적극 나서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먹거리특별위원회와 시민사회단체들이 모인 전국먹거리연대는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모두를 살리는 먹거리국민선언 및 심포지엄’을 열었다. 이날 행사는 지난해 12월 더불어민주당 먹거리특별위원회가 만들어진 이후 위원 구성을 마무리하고 향후 활동 방향을 밝히는 자리로 마련됐다.

특위는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을 비롯해 민간 진영에서 먹거리 운동을 펼쳤던 인사 등 20여명으로 위원회 진용을 갖췄다. 공동위원장에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과 배옥병 전국먹거리연대 공동대표가 이름을 올렸고, 우원식·이학영·김정호·위성곤·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함께 강석찬 한국친환경가공생산자협회장, 김영재 전국친환경농업인연합회장, 조완석 한살림연합 상임대표, 조현선 서울시 먹거리시민위원회 공동위원장, 황민영 식생활교육국민네트워크 상임대표 등이 부위원장을 맡았다. 이밖에 먹거리 관련 단체 대표 및 학계 인사 10여 명이 특위 위원으로 활동하게 됐다.

특위는 이날 ‘국민건강, 농어촌희망, 지구행복 모두를 살리는 먹거리 국민선언’을 발표했다. 주요 내용은 △국내 먹거리자급력의 제고, 생태지향적인 친환경농업의 확대, 도농상생의 먹거리체계 구축 등을 통해 ‘지구온도 1℃ 낮추기’의 지구행복 먹거리체계 구축 △국민 누구나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차별 없이 누리며 행복을 추구할 수 있는 국민건강 먹거리 체계 구축 △국민생활과 정부행정 간 조화롭고 통합적인 먹거리체계 구축 △먹거리 취약계층과 1인가구를 위한 포용과 상생의 먹거리체계 구축 △도시와 농어촌이 협동·연대하는 도농상생 농어촌희망 먹거리체계 △먹거리와 식생활교육 활성화와 먹거리 나눔 확대 및 건강한 우리 먹거리문화 조성을 적극 지지하는 연대와 협력의 먹거리체계 구축 △민관 협치의 먹거리체계 구축 등이다.

이를 위해 특위는 4대 실천과제로 △모두를 살리는 먹거리체계로 지구온도 1℃ 낮추기 △520만명, 취약계층의 먹거리기본권 보장 △1700만명, 공공급식의 공적 조달체계 구축 △1700만명, 1인·2인 가구를 위한 우리 동네 밥상공동체 활성화 등을 내세웠다.

남인순 공동위원장은 “먹거리정책은 무엇보다 안전성이 확보돼야 하며, 소비자인 국민의 알권리를 보장해야 한다. 또 생산자 측면도 포괄적으로 다뤄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로 포함된 ‘국가 및 지자체 먹거리종합전략’을 통해 소비자와 시군구의 지속가능한 먹거리 체계를 만들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옥병 공동위원장은 “먹거리 통합시스템은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 공급이라는 차원에서도 중요하지만, 농업과 환경에 직결된 문제다. 먹거리 주권, 접근성, 안전성, 지속가능성 등을 중심으로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생산·소비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 다양한 대안적 농업과 로컬푸드 등 대안적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며 “먹거리특위는 시민사회단체와 굳건한 연대를 통해 지속가능한 농업농촌과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들어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고성진 기자 kos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한심한 쇼 정부 2020-01-21 18:17:37

    국민세금으로 더불어터진당,정,청 세력들, 우리편만 배불리 잘 먹여살리고 있는데 또 무슨 쇼를 하고 있남???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