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남
충남도, ‘농작업지원단’ 확대 운영

[한국농어민신문 윤광진 기자]

영농규모 따라 맞춤형으로
인력 연계·작업비용 70% 지원
올해 14개 시군, 55개소로

충남도가 올해 농촌일손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맞춤형 농작업지원단’을 확대 운영한다.

농작업지원단은 지역 농업인을 대상으로 영농규모에 따라 맞춤형 농작업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우선 소규모 고령농가에는 밭작물의 최대 애로사항인 농기계작업 인력을 연계하고 작업료의 70%를 지원한다. 과수 및 시설기반 대규모 전업농가에는 파종, 적과수확 등의 농작업에 필요한 전문 인력을 중개하고 작업자에 대한 교통비, 간식비 및 상해보험료 가입을 지원한다.

농작업지원단은 2018년 5개 시·군 5개소를 시작으로 시범 추진한 이래 지난해 13개 시·군 20개소로 확대 운영했다.

이를 통해 소규모 고령 농가를 지원하는 일반지원단은 3667농가의 905㏊ 농지에 대한 농기계 작업을 지원했고, 대규모 전업농가를 지원하는 전문지원단은 14만 4683농가(연 누적)의 농작업을 도왔다.

올해는 14개 시·군 55개소로 확대 운영하는데, 지원 대상은 ‘0.5㏊ 이하 농지를 경작하는 75세 이상 농가’에서 ‘1㏊ 이하의 농지를 경작하는 65세 이상 농가’로 범위를 넓혔다. 일손이 필요한 농가는 시군 농정 부서나 해당 지역농협에 문의·신청(연중)하면 된다.

농기계 작업지원 및 전문 인력으로 활동하고 싶은 대상자 역시 지역농협에 신청하면 관련 교육을 거쳐 작업자로 활동할 수 있다.

홍성=윤광진 기자 yoonk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광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