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정 정책
농협중앙회장 선거 예비후보 13명 도전장···“돈선거 오명 벗자” 요구 커진다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

후보자 자질·정책, 공약 등 
본질적인 검증보다 
지역 간 대결 구도 양상 우려
공정선거 감시 강화 목소리


오는 31일 농협중앙회장 선거에 13명의 예비후보가 도전장을 내밀고 뛰고 있는 가운데 공정한 선거를 위해서는 농업계가 감시의 눈초리를 늦추지 말아야 한다는 지적이다.

농협 선거가 이른바 ‘돈 선거’라는 비판적 평가가 있었던 만큼 이번 농협중앙회장 선거에 나서는 후보들은 건전하고 투명한 선거운동을 전개해 기존 농협선거의 과오를 씻어야 한다는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중앙회장 선거를 위탁받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불법 행위에 대해 강력하게 단속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만큼 후보자들은 물론 전현직 농협관계자 등 주변인들이 부정선거 운동에 가담하고 있는지 감시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김병원 전 농협중앙회장이 지난 2016년 1월 중앙회장 선거 과정에서 불법선거 운동 혐의로 검찰에 기소돼 재임하는 동안 법정 다툼을 벌이며 농협에 큰 상처를 안긴 사건을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는 것. 

이번 농협중앙회장 선거는 13명의 예비후보가 나선 만큼 매우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이 때문에 ‘금품’으로 표를 매수할 수 있다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실제 모 농협조합장은 “선거운동 방법이 매우 제한적인 상황에서 표를 확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금품이 오고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또다시 금품선거 등의 문제가 불거지면 농협중앙회는 물론 전국의 지역농협 모두에 큰 폐해를 남기고 농협에 대한 신뢰성이 다시 추락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앙회장 후보자 자질과 정책, 공약 등 본질적인 검증보다는 지역 간 대결 구도로 전개되는 양상에 대한 문제도 제기되고 있다. 경기, 충남, 충북, 전북, 전남, 경북, 경남 등 전국의 지역에서 선거인(대의원) 본인 지역의 후보자에게 표를 결집하자는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다. 지역 간 대결 구도가 더욱 깊어지고 있는 것으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자칫 농협 내부에서 갈등을 빚어온 ‘특정 지역 권력 장악’이 더욱 심각한 문제로 대두될 수 있다는 것이다.

모 지역 조합장은 “대의원 투표이다 보니 다른 지역 후보에 투표할 경우 추정도 가능한 상황”이라며 “이 때문에 지역에서 이른바 왕따를 당하지 않으려면 인물보다는 지역후보를 먼저 선택하게 될 것”이라고 토로했다.

특히 후보자들이 선거 당일까지 후보를 유지하며 이권을 노리는 행태에 대한 철저한 견제도 필요한 상황. 기존 농협중앙회장 선거 과정에서도 후보자 간 이합집산이 지적됐었고, 수면 아래서 각종 이권을 주고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번에 과거보다 많은 예비후보자들이 나선 것에 대해서도 이권을 챙기기 위한 것 아니냐는 비판적 시각도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농협중앙회장 선거를 공정하게 관리하고 위반 행위에 대해 엄정한 조치로 준법선거 분위기를 조성하겠다”며 “특히 임직원들의 선거운동과 선거인 매수 및 금품제공 등 중대 불법행위에 대해 무관용 원칙에 따라 강력하게 단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병성 기자 leebs@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촌철살인 2020-01-14 15:06:43

    #농협적폐_장기집권꼼수_비상임_3선연임_농협조합장_퇴출. 농협 비상임조합장이라는 꼼수로 연임 제한 규정을 무력화시켜 장기집권 수단으로 악용되고. 이를 통해 사유화되어 친인척 관계로 대물림 한 곳도 있는 암적인 농협 적폐 3선 연임 비상임농협조합장은 퇴출해야합니다.

    적폐퇴출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고싶다
    강성채순천, 강호동합천율곡, 김병국전서충주, 문병완보성, 유남영정읍, 여원구양평양서, 이성희성남낙생, 이주선아산송악, 최덕규합천가야, 홍성주제천봉양조합장. 이찬진여의도연구원 정책자문위원, 임명택언주로지점장,천호진농협경매발전연구회고문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