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농산물유통
전통시장 설 차례상 차림비용 ‘23만972원’

[한국농어민신문 김관태 기자]

지난해 대비 1.2% 소폭 하락
대형유통업체는 31만7923원


사과·배 가격이 하락하면서 올해 설 차례상 차림비용이 지난해보다 소폭 줄어들 전망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1월 8일 기준, 설 성수품 28개 품목을 대상으로 설 차례상 차림비용을 조사한 결과 전통시장 23만972원, 대형유통업체 31만7923원으로 지난해 대비 각각 1.2%, 0.3%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은 전국 19개 지역 18개 전통시장과 27개 대형유통업체다. 

조사결과 사과는 5개당 전통시장 평균 9536원, 대형유통 7552원으로, 지난해보다 각각 19.8%, 33.0% 하락했고, 배는 5개당 전통시장 1만4258원, 대형유통 1만7658원으로 지난해보다 각각 15.4%, 10.4% 하락했다. 

반면 무는 100g당 전통시장 208원, 대형유통 169원으로 지난해보다 각각 136.4%, 177.0% 올랐고, 배추는 300g당 전통시장 467원, 대형유통 348원으로, 지난해보다 각각 67.4%, 49.4% 상승했다. 

aT는 지난 10년간 가격 분석 자료를 바탕으로, 올해 설 성수품 구매적기를 발표했다. 무·배추 등 채소류와 쇠고기는 수요가 집중되는 시기(설 4일 전부터 당일)를 피해 설 5~7일 전에 구입하는 것이 좋고, 사과·배 등 과일은 선물세트 등의 수요가 감소해 가격 하락이 예상되는 설 8~10일 전에 구입하는 것이 좋다고 권장했다. 

아울러 aT는 ‘간소화 차례상 차림비용’ 정보도 함께 제공하고 있다. 관련 자료는 aT 농산물유통정보 홈페이지(www.kamis.or.kr)나 스마트폰 앱에서 확인할 수 있고, 그 밖에 직거래장터 등 오프라인 장터 정보는 바로정보 홈페이지(www.baroinfo.com)에서 확인 가능하다.

김관태 기자 kimkt@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관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