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정 국회ㆍ정당
[2020 새해인사/황주홍 국회 농해수위 위원장] “300만 농어민들의 뒷배경 되도록 최선”

[한국농어민신문]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장 황주홍입니다.

다사다난했던 2019년 기해년이 지나가고, 2020년 경자년 새 아침이 밝았습니다. 경자년은 어둠속에서 번성과 번영의 씨앗을 잉태한다는 의미를 갖고 있다고 합니다. 존경하는 한국농어민신문 관계자와 독자 여러분들, 그리고 300만 농어민 여러분들께서도 번영과 번성의 씨앗을 잉태하는 희망찬 새해를 맞이하시길 바랍니다.

누구든지 먹지 않고는 생명을 유지할 수 없습니다. 그렇기에 농어업은 국민들의 식탁을 책임지는 생명산업이라 할 것입니다. 비록 농정예산 비중을 국가 예산 사상 최초로 3% 밑으로 하락시키고, WTO 개도국 지위 포기 등으로 정부가 300만 농어민들에게 시련을 주고 있더라도 농어업 종사자들은 매우 중요한 일을 한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이를 극복해 나가야 할 것입니다.

최근에는 그동안 법안 발의와 정부 설득 등을 펼치며 노력해왔던 농어촌 외국인 계절 근로자 체류기간 연장(기존 3개월에서 최장 5개월)에 대해 정부가 시행령 개정으로 화답해왔습니다. 비록 농어촌 지역 외국인 단기체류제도의 한계를 해결하기 위한 저의 정책 제안에 비춰볼 때 근본적인 해법은 아니지만 당면한 문제 해결에는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이렇듯 저도 300만 농어민들에게 보탬이 되고자 부단히 노력했습니다. 저는 지난 8년간의 의정활동 동안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했으며, 이번 20대 국회 후반기에는 위원장이라는 중책을 맡아 지난 2년 동안 300만 농어업인들의 권익 보호와 향상을 위하여 노력해왔습니다.

한국농어민신문 관계자와 독자 여러분들, 그리고 300만 농어민 여러분들. 저는 지금껏 그래왔듯 앞으로도 300만 농어민들의 마지막 대변인이요 든든한 뒷배경이 되도록 국회에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번성과 번영의 씨앗을 잉태하는 2020년 경자년이니만큼 여러분들께서도 번성과 번영의 씨앗을 잉태하는 한 해를 보내시길 기원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