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ㆍ독자투고
[기고] 논 타작물재배 농가, 온실가스 감축사업 등록·인증 가능

[한국농어민신문]

전 세계가 온실가스로 인한 기후변화(지구온난화)와의 전쟁을 치르고 있다. 우리나라도 국가적인 어젠다로 ‘온실가스 감축’을 내걸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구체적인 로드맵을 제시하고, 각 분야에서 감축노력을 추진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의 ‘농업·농촌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사업’은 국가적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농가의 자발적인 온실가스 감축활동에 대하여 추가적인 온실가스 감축량만큼 정부가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사업이다. 농업부문 온실가스 감축활동은 ‘방법론’으로 감축량 산정방법이 등록된 경우에 한해 사업화할 수 있으며, 현재 15개 방법론이 등록됐다.

특히, 올해는 비에너지 분야에 신규 감축기술이 등록됐는데,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을 통해 농경지를 논에서 밭으로 전환함으로써, 혐기상태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발생량을 억제하는 영이 그것이다. ‘토지이용전환에 따른 메탄 감축 방법론’이 올해 5월에 등록돼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사업 등록이 가능해진 것이다.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은 쌀 과잉문제를 해결하고, 밭작물 자급률 향상을 위해 2018년부터 도입되었다. 지원사업은 기존 논에서 벼를 재배하던 농경지를 벼 이외 타작물 재배로 전환할 때 재배소득을 감안해 ha당 평균 340만원을 지원하는 형태다.

방법론 등록 이후 ‘토지이용전환에 따른 메탄 감축 방법론’을 적용해 지난 10월 전북 김제, 충북 서산, 전남 장흥 등 3개 지역에서 67개 농업경영체가 참여하여 9건의 묶음 감축사업이 등록 완료되었다. 현재 모니터링 및 검증을 완료하고, 인증실적 발행만 남겨놓고 있다.

기존의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사업은 방법론에 따라 온실가스 감축활동 이전, 이후 온실가스 감축관련 데이터가 별도로 모니터링 되고, 이를 증빙할 수 있어야 사업등록이 가능하므로, 농가의 현실적 참여 제약이 많았다. 반면, 감축량 규모가 작은(극소규모) 논밭 전환에 의한 감축사업은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을 통해 이행실적 수행결과를 증빙으로 활용할 수 있게 함으로써 농가의 참여가 용이해졌다.

2020년 이후 논밭전환의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사업 확대 실시가 예상되므로 논 타작물재배 지원사업 이행농가는 적극적 참여를 통해 추가적 농가소득을 확보하고, 농업부문 온실가스 감축 달성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

김아란 /㈜엔베스트 대표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