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수산 종합
“양식생물 간헐적 저수온 대비를”

[한국농어민신문 이진우 기자]

“양식생물 간헐적 저수온 대비를”


평년보다 수온 1℃ 내외 높지만
간헐적 강한 한파 발생 가능성
대사기능·면역력 저하 우려
사육밀도 조절·고품질 사료 급여


올 겨울 한반도 주변 해역은 평년보다 수온이 약간 높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일시적으로 강한 한파에 의한 간헐적인 저수온 현상이 발생할 것으로 예측하면서 국립수산과학원이 양식생물의 저수온 피해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하고 나섰다.

수관원에 따르면 올 겨울 우리나라 해역의 수온은 평년에 비해 1℃ 내외로 높게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하지만 서해와 남해의 일부 연안과 내만에서는 간헐적인 저수온이 발생될 것으로 예측된다.

지난 11월 우리나라 해역의 수온은 평년에 비해 0.5~1.0℃ 가량 높았다. 또 올 겨울에는 강한 엘니뇨나 라니냐의 발생은 없을 것으로 예측되면서 이상기후 발생이 우려가 적고, 대마난류의 세력이 강하게 유지될 것으로 보이면서 평년에 비해 수온이 높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하지만 가을철 북극지방의 얼음면적, 특히 카라해와 바렌츠해의 해빙 면적이 급격히 감소하면서 겨울철에 간헐적으로 강한 한파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가을철 북유럽 인근의 카라해~바렌츠해의 해빙 면적이 감소하면 대기로 방출되는 태양 복사열이 증가해 하층 대기를 팽창시키는데, 이럴 경우 바렌츠해 남쪽 우랄 산맥 부근에 ‘키가 큰 고기압 장벽’이 형성되고 이것이 북반구 제트기류의 흐름을 가로막으면서 결국 우리나라 쪽으로 북극 상층의 찬 공기가 유입된다는 것.

지난 2017~2018년 겨울에는 저수온 경보발령 기간이 84일이나 됐고, 2018~2019년 겨울에도 62일이나 됐다. 이처럼 저수온기에는 양식생물의 대사기능과 면역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사육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는 게 수과원의 설명이다.

수과원은 저수온에 의한 피해예방을 위한 방법으로 저수온이 오기 전에 양식생물을 출하하거나 사육밀도를 조절하고 고품질의 사료를 공급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또 육상수조식 양식장에서는 보온덮개나 비닐 설치로 한파에 대비하고, 내만 얕은 곳의 해상가두리 양식장은 미리 월동장으로 이동시켜야 한다. 축제식 양식장에서는 사육 수심을 최대한 깊게 유지하는 것이 좋다.

한편, 수과원은 올 겨울에도 실시간으로 수온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저수온 주의보는 수온이 4℃ 이하로 도달될 것으로 예측되거나 평년대비 2℃ 이하의 급격한 수온 변동으로 양식생물 관리에 주의가 필요할 때 발령된다.

이진우 기자 leej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