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제주
바이오커튼 등 시설 설치···축사 냄새 저감효과 톡톡

[한국농어민신문 강재남 기자]

제주도, 2년간 8곳 시범사업
관능배수 초과율 큰 폭 감소


축산분뇨 발효촉진 폭기 장치, 바이오커튼, 안개분무 등의 시설 설치가 축사 냄새 저감에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 서부농업기술센터(소장 서익수)는 2018년부터 2년 간 국립축산과학원, 제주도 축산과와 협력해 축사 냄새 저감 프로젝트 시범사업을 추진한 결과, 복합악취 부지경계 허용기준 관능배수 초과율 및 평균이 각각 52%, 66% 감소했다고 밝혔다.

한림읍 별드르영농조합법인 양돈사육 8농가가 참여한 이번 사업은 총 사업비 8억6000만원을 투입해 냄새 저감 시설개선, 분진·냄새물질 측정 및 분석 등을 통한 축사 내 작업환경 개선 컨설팅 등이 이뤄졌다. 제주도농기원에서 선발한 미생물 JM바실러스세균과 광합성세균 등을 활용해 축산분뇨 발효를 촉진시키고 암모니아가스와 아질산 가스를 분해해 냄새 저감에 효과가 높은 질화균을 농가별 주 1회 50리터를 공급했다.

축사 냄새 저감 프로젝트 사업 전·후 복합 악취를 측정한 결과 부지경계 허용기준 관능배수 초과율은 2017년 65%에서 2018년 21%, 2019년 13%로 감소했다. 최고 복합악취 관능배수도 2017년 96에서 2019년 30으로 69% 감소했다. 사육환경이 개선되면서 폐사율은 10%에서 5% 미만으로 낮아져 농가소득 향상이 기대되고 있다.

제주도농기원 관계자는 “축사 냄새 저감 기술을 공유하고 제주지역 내 양돈 농가 홍보를 통해 현장견학을 추진하는 등 악취로 인한 민원발생을 줄이고 냄새 없는 청정 제주 만들기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강재남 기자 kangjn@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