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겨울의 맛, 설숭어” 6~8일 부안 설숭어 축제

[한국농어민신문 양민철 기자]

▲ 올해 10회째를 설숭어 축제는 첫 날 개막식과 함께 숭어잡기, 숭어 빨리먹기 이벤트 다양한 체험행사 및 연계행사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제10회 부안 설(雪)숭어 축제가 12월 6∼8일까지 3일 동안 전북 부안상설시장 서문 주차장 일원에서 개최된다.

설숭어 축제는 부안군의 겨울철 대표축제로 2007년 첫 개최와 더불어 계속해서 부안군민과 전통시장 상인들 간의 화합과 지역경제 활성화의 구심점으로써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올해 10회째를 맞는 이번 설숭어 축제는 첫 날 개막식과 함께 JTV 전주방송 와글와글 시장가요제로 축제를 열며 숭어잡기, 숭어 빨리먹기 이벤트, 숭어 특가판매 등 축제의 심볼인 ‘부안군 설숭어’를 활용한 프로그램과 다양한 체험행사 및 연계행사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설(雪)숭어는 ‘겨울 숭어 앉았다 나간 자리 뻘만 훔쳐 먹어도 달다’라는 속담이 있듯이 육질이 연하고 담백한 생선으로 특히 겨울철 서해안 앞바다에서 주로 잡혀 명실 공히 부안군의 겨울철 특산품으로서 관광객들의 많은 이목을 끌고 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이번 제10회 설숭어 축제가 부안군 전통시장의 매력과 특화상품을 널리 알려 더 많은 관광객이 앞으로 부안군을 방문해 줄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군과 상인의 노력으로 전통시장의 활성화와 혁신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부안=양민철 기자 yangmc@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