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김장시장 활성화로 무·배추 소비 늘려야

[한국농어민신문]

김장철이 본격화됐음에도 불구하고 무·배추 소비가 위축돼 농가의 시름이 깊다. 더욱이 잇따른 태풍에 의한 무·배추 작황부진과 가격상승 우려에 대한 언로 보도로 김장 분위기가 살아나지 않아 불안감은 더욱 크다. 여기에다 중국산 세척 무와 양배추까지 가락시장 반입을 시도해 농가와 산지유통인들의 반발을 키우고 있다.

김장 무·배추는 최근 가락시장에서 10kg 상품이 8000~9000원 정도에 거래된다. 지난해에 비해 가격은 올랐지만 생산량이 급감한 것을 감안하면 높은 가격은 아니라는 분석이다. 예년에는 10a(300평)당 5톤 트럭 1대가 생산됐으나 올해는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다고 한다. 김장비용도 줄어드는 분위기다. 배추 1포기 평균 3000원으로 4인 가족이 30포기를 담가도 10만원 미만이다. 전체 김장비용도 전통시장 27만5300원, 대형마트 29만8410원으로 작년보다 1만원 정도 줄었다.
더욱이 최근 중국산 세척 무와 양배추의 가락시장 반입 시도는 정가수의매매 제도를 이용한 편법이란 측면에서 철저한 대비가 요구된다. 국내 업자들이 국산 종자로 중국에서 무와 양배추 등을 재배해 국내에 반입하는 시스템이 현실화될 것이란 전망도 높다. 중국산 당근은 이미 국내 시장의 절반 이상을 점유했다. 이제라도 김장분위기 조성과 확산이 중요하다. 정부 차원에서 김장담그기 캠페인과 홍보를 강화해 소비자 참여를 더욱 독려하면서 무·배추 소비촉진을 견인할 시점이다. 그래야 수급균형을 통한 정부 예산도 절약될 것이다.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농협중앙회장 선거 ‘혼전 양상’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 ...
공익직불제 시행준비 촉박…곳곳에 ‘갈등 뇌관’ [한국농어민신문 김선아 기자]농민 정의·공익적 기능 개념 ...
총선 앞두고 인재 영입경쟁…“농업계 비례대표 영입하라”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예비후보자 전체 경쟁률 6:1...
‘한풀 꺾인’ 수입과일 공세…지난해 수입량 9% 줄었다 [한국농어민신문 김관태 기자]바나나·오렌지·파인애플3대 과...
[특별인터뷰/이병환 성주군수] “역사적인 성주참외 재배 50주년…군민 행복한 성주 만들기 총력” ...
과일 소비 둔화·수급 불안 직격탄···국내산 샤인머스켓 인기도 한 몫 [한국농어민신문 김경욱 기자] 한풀 꺾인 과...
야생멧돼지 ASF 발생하면 사육돼지 살처분 명령 가능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생산자단체·농가 반발 속 가축...
시장이 주목하는 신품종 과일 열전 <4>플럼코트-하모니 등 [한국농어민신문 김관태 기자] ...
충남도, 어린이집까지 친환경·무상급식 지원 확대 [한국농어민신문 윤광진 기자]무상급식 식품비 1354억원친...
“농생명 우수기술 실용화·농식품 벤처창업 지원 확대” [한국농어민신문 서상현 기자]양질의 일자리 925개 창출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