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종자
농진청 “새싹귀리, 아토피 치료 효과 입증”동물실험 등 연구 결과

[한국농어민신문 조영규 기자]

최근 농촌진흥청이 ‘새싹귀리’의 아토피 피부염 치료 효과를 입증하면서 새싹귀리가 주목받고 있다. 특히 새싹귀리를 자사의 대표적인 기능성 새싹 제품으로 개발해온 아시아종묘는 새싹귀리 소비확대에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최근 농진청은 새싹귀리 추출물의 아토피 피부염 개선효능 검증을 위한 동물실험을 진행, 피부염을 유도한 뒤 새싹귀리 추출물을 3주간 피부에 도포한 결과 무처리군에 비해 가려움증이나 홍반 등 피부이상증상이 3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새싹귀리 추출물이 염증을 억제하고 비만세포의 피부조직 내 침윤을 막아 피부 세포 증식과 항상성 유지에 도움을 줬을 것이란 분석도 나왔다.

건국대 수의과대학과 함께 진행한 이번 연구에서는 새싹귀리 추출물에 다량의 아베나코사이드(사포닌 계열의 기능성물질)와 플라본배당체(플라본구조에 글루코스, 람노스 등의 당이 결합된 기능성물질) 계열의 기능성 물질, 사이클로퓨란계 신규물질을 최초로 확인했다. 새싹귀리 건조물 100g에는 최대 아베나코사이드(사포닌류) 2360㎎, 플라본배당체 1280㎎, 사이클로퓨란계 신물질이 85㎎이 함유돼 있다는 것이 농진청의 분석.

농진청 식량과학원 관계자는 “새싹귀리에 많이 함유돼 있는 아베나코사이드류 사포닌을 활용한 아토피 피부염 개선 소재 개발이 기대된다”며 “유효성분을 높일 수 있는 새싹귀리 재배방법과 성분 추출법을 표준화해 건강기능식품 소재 개발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시아종묘는 새싹귀리가 기능성 새싹 상품 가운데 주목받아 온 만큼 이번 농진청 연구결과가 새싹귀리에 관심을 높이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조영규 기자 choyk@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