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영농기술
인삼 항산화 성분 4배 높이는 기술 개발

[한국농어민신문 서상현 기자]

140℃ 이상서 일정시간 볶아
폴리페놀 함량 등 끌어올려 
향도 사라져 소비자 기호도↑


인삼을 140℃ 이상의 온도에서 일정시간 볶아서 항산화 성분을 최고 4배까지 늘리고, 특유의 향을 없애 소비자 기호도를 높이는 가공기술이 개발됐다.

농촌진흥청은 지난 13일, 커피 등에 주로 쓰이는 가공방법을 인삼에 적용해 폴리페놀 함량을 높이는 기술을 개발해 특허를 출원했다고 밝혔다.

인삼은 75% 이상이 수분이기 때문에 수확 후에 부패가 쉽고 오래 보관하기 어렵다. 또한 인삼가공제품은 주로 분말 형태로 시판되고 있는데, 대부분이 건조과정만 거친 백삼분말이나 쪄서 말린 홍삼분말이다. 이에 농진청은 인삼분말의 종류를 다양하게 하고, 품질을 높이기 위해 4년근 인삼을 열풍건조를 시킨 후 볶았을 때 유용성분이 가장 많은 조건을 연구했다.

이에 따르면 140℃ 이상에서 일정시간 볶았을 때 총 폴리페놀 함량이 가공 전보다 약4배, 진세노사이드인 Rh1 함량은 3.5배 이상 증가했다. 또, 볶는 과정에 인삼 특유의 향이 사라져 기존 백삼 분말보다 향에 대한 소비자 기호가 1.8배가량 높게 나타났다. 아울러 폴리페놀은 우리 몸의 활성산소를 제거해 세포의 노화를 억제하는 항산화 효과, 항암, 함염 효과가 있다. 진세노사이드는 인삼의 사포닌을 특정해 부르는 말로 인삼의 대표 성분이자 지표성분이며, 진세노사이드 Rh1은 간 보호, 항종양 작용, 혈소판 응집 억제 작용 등을 한다.

이런 연구결과에 대해 농진청은 2건의 특허를 출원했으며, 인삼 소비촉진 및 가공산업 활성화를 위해 관련업체와 기술이전을 논의하고 있다.

현동윤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인삼과장은 “이번에 이용한 가공법은 커피 등에 주로 쓰이는 방법으로 인삼에도 쉽게 적용할 수 있다”면서 “활용도가 적었던 인삼분말이 더욱 널리 쓰이고, 제한적이던 인삼소비도 확대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서상현 기자 seos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