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북
경북도, 주산지일관기계화사업 84억 지원올해이어 내년에도, 42개소

[한국농어민신문 박두경 기자]

경북도가 밭농업 주산지에 농기계를 장기임대해주는 ‘주산지일관기계화사업’을 올해에 이어 2020년도에도 전국에서 가장 많은 42개소 84억원(국비 42억원)을 지원한다.

주산지일관기계화사업은 개소당 2억원을 지원하여 파종에서 수확까지 일관기계화에 필요한 농기계(개소당 2억원)를 작목반, 생산자단체, 지역농협 등에 농기계 구입가의 20% 수준의 임대료로 내구연한까지 장기임대해 주는 사업이다.

올해는 42개소, 84억원(국비 42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울릉군을 제외한 도내 22개 시·군에 최소 1개소에서 최대 3개소까지 지원했다. 이 사업은 밭작물을 대규모로 경작하는 작목반, 농업법인 등의 농기계 구입부담을 덜어줘 농가 경영안정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

2015년부터 시작한 이 사업은 파종, 정식, 수확분야 기계화율을 끌어올리겠다는 정부의 방침에 따라 2019년부터 사업비가 대폭 늘어났다. 전국적으로는 4.4배, 경북도는 11배 증가했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주산지일관기계화사업에 전국에서 가장 많은 국비를 확보해 지역농가에 혜택을 줄 수 있어서 기쁘게 생각한다. 앞으로도 국비확보에 힘쓸 뿐만 아니라, 임대사업소 인턴지원과 같은 도 자체사업도 지속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안동=박두경 기자 parkdk@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두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