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제주
제주, APC 주 52시간 근무 적용 제외 요청감귤연합, 국회에 건의문 전달

[한국농어민신문 강재남 기자]

▲ 제주감귤연합회가 농산물산지유통센터에 대한 주52시간 근무 적용 제외를 요청하는 건의문을 국회에 전달하고 있다.

농산물 생산·유통 일시에 집중
바쁠 땐 24시간 가동체제 필요
APC 가동 지체 땐 부패 발생


최근 (사)제주감귤연합회(회장 김성범 중문농협 조합장)가 농산물산지유통센터(APC)에 대한 주52시간 근무 적용 제외를 요청하는 건의문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와 여야 4당 원내대표실에 전달했다.

이번 건의문 전달은 수차례에 걸친 농식품부 및 고용노동부와의 실무협의에도 진척이 미진해 국회 환경노동위 및 원내대표실 차원에서 제주 생명산업인 감귤이 처한 위기상황에 대한 관심을 촉구함과 동시에 주52시간 근무제 적용 제외를 요청하기 위해 이뤄졌다.

제주감귤연합회는 건의문을 통해 “농업은 제주경제를 키우고, 제주를 지탱하는 큰 원동력이 되고 있다”며 “하지만 정부의 주52시간 근무제 시행은 제주농업의 발전에 커다란 저해요소로 작용할 수 있음을 우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부분의 제주도 농산물 생산과 유통이 계절적으로 일시에 집중되는 특성을 갖고 있어 농촌지역의 인력수급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할 것”이라며 “감귤의 경우 11월부터 다음해 1월까지 처리 물량이 집중돼 APC가 사실상 24시간 가동체제에 들어가야 하지만 인력 확보에 어려움이 있어 정상적인 농산물 유통이 어려울 것으로 사료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제주감귤연합회는 “현 상황하에 주52시간 근무제가 농산물산지유통센터에 일괄적으로 적용될 경우 농업현장에 여러 가지 문제점을 야기할 수 있다”며 “우선 APC가 농촌에 있어 일할 사람을 찾기 쉽지 않고, APC 가동이 지체되면 부패 발생 등 품질 저하로 농가소득에 역행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유통 선진화를 위해 막대한 예산이 투입된 APC가 제 역할을 하지 못해 예전 작목반 형태의 소형 선과장에서 선별·포장하는 등 과거로 회귀하는 상황이 벌어지게 될 것"이라며 “APC 처리가 어려워지면 상인을 통해 유통할 수밖에 없어 제주농산물의 유통질서가 무너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제주감귤연합회는 “주52시간 도입에 따른 가장 큰 피해는 생산농가에 미침을 인식하고 근로기준법 제63조에 대한 해석기준 확대를 적극 검토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제주=강재남 기자 kangjn@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