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일본산 수산물 수입금지 조치는 당연

[한국농어민신문]

최근 열렸던 해양수산부 국정감사에서 일본산 수산물에 대한 수입금지 조치를 촉구하는 국회의원들의 지적이 쏟아졌다. 손금주 국회의원이 대표 발의한 ‘일본산 수산물에 대한 수입금지 조치 결의문’까지 채택될 정도로 심각성이 부각되는 실정이다. 이는 지난 10월 중순 일본에 상륙한 태풍 ‘하기비스’에 의해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인근에 보관 중이던 방사성 폐기물 2667개가 유실돼 바다로 흘러갔을 개연성이 높기 때문이다.

2011년 원전사고 이후 일본산 식품에서 방사성 세슘 기준치를 초과한 적발건수가 이미 6529건에 달한다. 더구나 일본산 수산물 수입규모는 2015년 1억1826만 달러에서 2018년 1억4630만 달러로 오히려 늘어나는 추세다. 과연 국민들이 안심하고 일본산 수산물을 먹을 수 있을지 의문이다. 아베 정부는 공공연히 내년 올림픽 기간 동안 방문 선수단에 후쿠시마산 농수산물로 만든 급식을 제공하겠다고 공언한 상태다. 일본 정부가 나서서 방사능 수치마저 조작한다고 의심되는 상황에서 안전성을 신뢰하기 어렵다.

최근 일본에서는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식품을 넘어 ‘안전’한 식품을 요구하는 추세라고 한다. 우리도 일본과 크게 다르지 않다. 최소한 식탁에서 만큼은 방사능 오염에서 벗어난 안전한 수산물을 먹을 수 있어야 한다. 따라서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방사능 유출과 관련된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방사능 오염 식품으로부터 시민들의 건강권이 확보 될 때까지 일본산 수산물 수입을 전면 금지할 것을 촉구한다.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