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수산 정책
이양수 의원 “인공어초 관리 부실···해양생태계 파괴”

[한국농어민신문 이진우 기자]

이양수 의원 지적
강원지역 40.6%가 파손·매몰
어구·해양 쓰레기 등 걸려


수산생물에게 서식처를 제공해 자원을 보호한다는 목적으로 시행되고 있는 인공어초사업이 관리부실로 인해 오히려 해양생태계를 파괴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양수 자유한국당(속초·고성·양양) 의원은 “1970년대부터 바다 속 수산자원을 보호하기 위해 시작된 인공어초 사업이 관리가 되고 있지 않아 물고기들의 무덤이 되고 있다”는 지적을 내놨다.

‘2017년도 강원 인공어초어장 관리사업 최종보고서’에 따르면 강원 고성군에 설치된 5094개의 인공어초 중 40.6%인 2395개의 인공어초가 파손되거나 심하게 매몰돼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에 따르면 죽왕면 공현진리에 설치된 인공어초 18개 중 10개는 완파·4개는 반파된 상태, 거진읍 반암리에 설치된 인공어초 30개·죽왕면 문암 1리에 설치된 100개·교암리 103개·토성면 천진리 140개 등 총 373개는 1m이상 매몰된 상태였다. 특히 어류용 잠보형 인공어초는 18개 중 16개가 파손 또는 매몰된 상태였으며, 패조류용 신요철형은 설치된 244개 모두 매몰된 상태였다.

이양수 의원은 “또한 인공어초에 다양한 어구 및 해양 쓰레기들이 걸리고 있어 물고기들의 생존에 큰 위험요소로 작용해 인공어초의 효율성도 저하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고성군 관내에 설치된 인공어초 46개소에 대해 잠수조사를 수행한 결과, 23개 단위어초에서 1098.8kg의 폐기물이 발견됐다는 것.

실제 강원 고성 등지와 경북 울진 등지의 어민들에게 이를 확인한 결과, “바다 속에 설치되는 것이기 때문에 인공어초가 어떤 생태계적 영향을 미치는지 확인하기 어렵고, 대형트롤어선 같은 경우 갈고리 등을 이용해 인공어초를 옮기고 고기를 잡는다”고 입을 모았다.  

이양수 의원은 “이를 볼 때 인공어초 사업이 40년 넘게 지속되고 있지만 심지어 보고서가 발행된 이후에도 수산자원공단은 이에 대한 별다른 조치조차 취하지 않는 등 사후 관리는 매우 부실한 측면이 있다”고 비판하면서 “수자원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상황임을 봤을 때 시급한 대책이 필요하며, 전 해역에 설치된 인공어초를 전수조사 해 보완하고 해양쓰레기를 수거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진우 기자 leej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