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건고추 정부 수매량 확대해야

[한국농어민신문]

정부가 건고추 가격안정을 위해 2500톤을 수매키로 했지만 농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현재 급락세인 건고추 가격안정을 위해서는 수매량 확대가 핵심인데 정부 수매량으로는 실효성을 거둘 수 없다는 것이다. 한국고추산업연합회는 건고추 값이 전년대비 30%이상 떨어지자 긴급 이사회를 열고 정부가 10월중 1만2000톤을 600g당 7000원 이상 가격에 수매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정부는 지난 4일부터 2500톤을 1등급 7000원, 2등급 6300원에 수매키로 했으나 수매량이 턱없이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이렇게 되면 급락한 건고추 값이 회복될 가능성은 어렵다는 우려가 높다. 정부 수매량이 고추연합회 요구물량의 20%, 농경연 관측치 3%로 실질적인 가격지지 효과가 나타날 수 없기 때문이다. 경북의 경우 배정물량이 571톤인데 주산지농협 한 곳당 30톤에 그쳐 2~5개 농가만 혜택을 보게 된다.

국내 고추산업은 시장개방 피해가 매우 큰 분야 중 하나다. 저율관세 27%로 수입되는 냉동고추의 경우 국내에서 건조돼 고춧가루로 사용되는 것은 물론 관세 45%인 일명 ‘다데기’ 소스가 대거 수입되면서 국내 자급률도 매년 하락하는데 이제는 생산기반까지 위협하는 상황이다. 이런데도 정부 수매량마저 줄인다면 농민들이 겪는 좌절감은 더욱 클 수밖에 없다. 따라서 정부는 고추주산지 농민들의 절박한 현실을 감안해 수매량을 확대해 가격안정을 꾀하기 바란다.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농협중앙회장 선거 ‘혼전 양상’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 ...
공익직불제 시행준비 촉박…곳곳에 ‘갈등 뇌관’ [한국농어민신문 김선아 기자]농민 정의·공익적 기능 개념 ...
총선 앞두고 인재 영입경쟁…“농업계 비례대표 영입하라”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예비후보자 전체 경쟁률 6:1...
‘한풀 꺾인’ 수입과일 공세…지난해 수입량 9% 줄었다 [한국농어민신문 김관태 기자]바나나·오렌지·파인애플3대 과...
[특별인터뷰/이병환 성주군수] “역사적인 성주참외 재배 50주년…군민 행복한 성주 만들기 총력” ...
야생멧돼지 ASF 발생하면 사육돼지 살처분 명령 가능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생산자단체·농가 반발 속 가축...
과일 소비 둔화·수급 불안 직격탄···국내산 샤인머스켓 인기도 한 몫 [한국농어민신문 김경욱 기자] 한풀 꺾인 과...
충남도, 어린이집까지 친환경·무상급식 지원 확대 [한국농어민신문 윤광진 기자]무상급식 식품비 1354억원친...
“농생명 우수기술 실용화·농식품 벤처창업 지원 확대” [한국농어민신문 서상현 기자]양질의 일자리 925개 창출 ...
시장이 주목하는 신품종 과일 열전 <4>플럼코트-하모니 등 [한국농어민신문 김관태 기자]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