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종자
사료용 옥수수 ‘광평옥’ 10월 말까지 종자신청

[한국농어민신문 서상현 기자]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 내년에 재배할 사료용 옥수수 ‘광평옥’ 보급종자를 희망농가를 대상으로 공급한다고 밝혔다.

농촌진흥청은 조사료 생산 확대를 통해 곡물자급률을 높이고, 수입종 사료용 옥수수를 대체하기 위해 2000년 ‘광평옥’을 개발했다. ‘광평옥’은 재배안전성이 뛰어나 전국적으로 많이 보급되는 품종이다. 수확량이 많고, 비바람에 의한 쓰러짐에 강하며, 남부지역에서 옥수수를 재배할 때 문제가 되는 검은줄오갈병(흑조위축병)에도 강한 품종이다. 또한 수확기 늦게까지 푸른 잎이 유지되는 후기녹체성이 우수해 사일리지 조제가 쉽고, 품질도 좋다. 건물수량은 1ha당 20톤으로 생산성이 높으며, 가격도 수입종에 비해 20~40% 저렴하다는 설명이다.

이에 실용화재단은 10월말까지 전국 농·축협, 낙농육우협회 등을 통해 ‘광평옥’ 종자신청을 받아 2020년 3월 중에 공급할 계획이다.

김종길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종자사업본부장은 “국내산 사료용 작물종자의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재단에서도 사료용 품종을 확대, 공급할 예정”이라며 “국산 사료용 옥수수 재배면적이 늘어나 축산농가의 소득증대까지 연결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서상현 기자 seos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