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농업·농촌 빠진‘민주당 정책페스티벌’유감

[한국농어민신문]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국회의원회관에서 ‘더불어 2019정책페스티벌’을 개최했다. 민주당은 이번 행사에 대해 전국 253개 지역위원회, 400만 당원이 함께 참여해 직접 정책을 제안하고 결정하는 정당 사상 최초의 정책축제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특히 집권 여당으로서 당원들이 직접 결정한 20개 정책을 내년 총선공약에 적극 반영하고, 국회에서 입법화가 추진되도록 전력을 다하겠다는 약속도 내놨다. 정책정당·비전정당으로서 이미지를 부각, 사실상 총선 채비에 나선 것이다.

그러나 이를 바라보는 농업계의 시선은 싸늘하다. 이 화려한 정책 잔치에 농업·농촌 분야 정책은 찾아보기 어려웠기 때문이다. 실제 분야별 정책 이슈를 총망라한 18개 주제의 정책토론회에는 농업 분야 주제가 따로 없었다. 메인 행사인 정책경연대회서도 농업·농촌 관련 주제들은 제대로 주목받지 못했다. 본 대회에 출품된 20개 정책주제 중 농업과 직접 관련된 내용은 △농촌인력보완을 위한 외국인 노동자 고용에 관한 제도 개선과 △농어촌지역의 열악한 교육복지 여건을 해소하기 위한 열린멘토링 등 2개 정도에 불과하다. 이마저도 실제 현장 농민들의 의견이 반영된 것인지 의문이라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가뜩이나 문재인 정부의 ‘농업 홀대’에 대한 현장 농민들의 분노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를 경계하고 농심을 헤아려 정부를 견인해내야 할 책무가 여당에 있는 것 아닌가. 농심은 지켜보고 있다. 책임 있는 집권당이라면 농정의 문제점을 겸허히 반성하고, 향후 제대로 된 농정 공약으로 총선에 임해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