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남은 음식물 반입 전면금지

[한국농어민신문 이현우 기자]

▲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17일 경기도 파주시 양돈농장에서 발병했다. 17일 오전 방역관계자들이 농장입구에서 출입을 통제한 채 방역차량을 이용해 발병농장 주변을 방역하고 있다. 김흥진 기자

2개 농장 3950두 살처분 
위기경보단계 ‘심각’ 격상
전국 양돈농장 일시 이동중지
한농연 "확산방지 총력" 주문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발병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7일 경기 파주의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했다고 발표했으며, 농민단체는 확산방지를 위한 철저한 관리·감독과 근본적 원인 해결을 위한 법적 근거 마련 등을 주문했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어미 돼지 5마리가 폐사한 발병 농장은 16일 18시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신고했고 정밀검사 결과 17일 6시30분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했다.

이에 따라 농식품부는 초동방역팀을 투입해 발생농장과 농장주 소유 2개 농장 3950두에 대한 살처분 조치를 실시하는 등 긴급 방역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또한 검역본부 역학조사반을 현장에 파견해 발생 원인을 파악 중이다. 인근 농장에 대한 전파 여부도 확인하고 있지만 발생농장 반경 3㎞ 이내 위치한 양돈농장은 별도로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아프리카돼지열병 위기경보단계를 최고 수준인 심각단계로 격상했다. 농식품부는 17일 6시30분부터 48시간 동안 전국 돼지농장과 도축장, 사료공장, 출입차량 등에 일시 이동중지명령을 발령했다. 또 경기도에서 타 시·도로 돼지반출을 1주일간 금지하는 긴급조치를 실시하고 전국양돈농가에 대한 예찰도 진행한다. 이외에도 남은 음식물의 양돈농가 반입을 전면 금지했고 관계부처와 협력해 접경지역 14개 시·군의 야생 멧돼지 개체수 조절도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은 17일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조기 종식을 위해 방역 조치가 현장에서 신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지자체와 축산농가가 적극 도와 달라”면서 “전국 축산농가 모임 및 행사 금지 등 아프리카돼지열병의 확산 차단을 위한 방역조치에 협조해줄 것”을 요청했다. 김 장관은 또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인수공통전염병이 아니며 시중에 유통되지 않는 만큼 국민들도 안심하고 국산 돼지고기를 먹어도 된다”고 덧붙였다.

정부조치에 대해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는 17일 성명을 내고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할 것을 주문했다. 한농연은 “국내 유입여부를 우려해왔던 농업계는 확진 판정에 망연자실하고 있으며, 전염성이 빠르고 폐사율이 높아 자칫 양돈산업 기반붕괴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문제해결을 위한 특단의 조치를 주문했다. 또한 한농연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주원인인 음식물류 폐기물 공급을 전면 금지하는 내용을 포함하도록 폐기물관리법 및 가축전염병예방법 개정안이 국회에 계류 중”이라며 정쟁보단 민생현안에 좀 더 관심을 가지고 대응해줄 것을 촉구했다.

이현우 기자 leeh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