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비료ㆍ농약
[금강에프디 ‘삼지창’] 흰가루·잿빛곰팡이·탄저병에 딱···약값 줄고 효과는 ‘굿’

[한국농어민신문 정문기 농산전문기자]

내성으로 농약 안들을 때 좋아
살충제와 혼용도 자유로워 편리


하우스 작물을 하는 농민들의 가장 큰 골치는 곰팡이성 병해다. 흰가루병, 잿빛곰팡이병, 노균병, 탄저병 등이다. 이같은 병들은 다 곰팡이성 병균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흰가루는 오이, 참외, 멜론, 수박, 호박 등 박과작물에서 많이 발생한다.

특히 오이나 참외 등은 흰가루만 잡아도 농사 다 졌다고 할 정도로 피해가 크다. 딸기에서도 가장 골치 아픈 병중의 하나다. 딸기는 기온이 내려가고 하우스 내 습이 많아지면 잿빛곰팡이가 많이 발생한다. 이 때 ‘삼지창’을 사용하면 효과적으로 병을 잡을 수 있다.

삼지창은 탄저병에도 좋다. 고추는 물론 사과 탄저병을 잡을 수 있고 배는 흑성병에 사용하면 좋다. 마늘과 양파는 노균병과 흑색썩음균핵병을 효과적으로 잡는다.

많은 농가에서는 이들 병을 잡는데 주로 농약을 쓴다. 그러나 내성 때문에 약효가 떨어진다고 한다. 살균제 농약은 내성이 생기기 쉽고 살포회수가 많아 방제효율이 떨어지는 것이다. 살균제는 보통 사용회수가 2∼3회로 제한돼 있다. 사용회수를 넘기면 내성이 생기고 약값은 약값대로 들어 농민들만 힘들어진다.

삼지창은 내성이 생기지 않는다는 점에서 우선 장점이 있다. 이 같은 요인으로 방제 효과가 좋고 주기적으로 사용하면 병의 예방과 치료에 효과적이다. 혼용이 자유롭다는 것도 장점이다. 살균제나 살충제 등 일반농약과 혼용해 사용해도 약해가 없다. 오히려 약효를 증진시킨다는 게 농민들의 얘기다.

삼지창을 사용한 농민들 상당수는 살충제와 혼용해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이럴 경우 진딧물이나 총체벌레를 효과적으로 잡을 수 있다고 한다. 특히 올해 같은 경우는 기온이 높아 해충이 극성을 부렸다.

삼지창을 사용한 농가는 진딧물 피해 없이 정상적으로 수확을 했다고 한다.

친환경농사를 짓는 농가에도 적합하다. 유기농자재로 등록된 제품이며 벼, 고추, 오이, 참외, 상추, 배추를 대상으로 약해시험도 마쳤다. 삼지창은 농약 잔류걱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 거의 매일 수확하는 과채류에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참외처럼 포복형태로 재배를 하는 작목에는 관주를 하면 효과적이다. 흰가루의 경우 잎 뒷면에 붙어 엽면시비를 해도 약제가 맞지 않기 때문이다. 충북 청주시 소재 ㈜금강에프디에서 공급하고 있다. 문의 (043)716-1113

청주=정문기 기자 jungmk@agrinet.co.kr
 

#농가사례1/강원도 강릉시 이용태 씨
“정량 사용해도 약효 오래가고 효과 좋아”


강릉시 왕상면 대기리는 국내서 고랭지배추로 가장 유명한 곳이다. 태백 매봉산 일대와 쌍벽을 이루는데 ‘안반대기’로 더 잘 알려져 있다. 그러나 기후 영향으로 병이 점점 심해진다고 한다. 6만평 배추농사를 짓는 이용태씨는 작년부터 삼지창을 사용했다. “농약을 아무리 쳐도 안들어요. 날씨 변동이 심하고 더위지면 특별히 대책이 없어요. 작년에 시험을 했고 올해부터는 전체 면적에 쓰고 있습니다.”

배추는 밑둥썩음병, 뿌리 썩음병, 바이러스가 심하다고 한다. 그는 삼지창을 단독 혹은 혼용형태로 살포했다고 한다. 한 번은 삼지창만 살포하고 다음 회차에는 농약과 삼지창을 섞어 같이 살포했다는 것이다. “약효가 오래 갑니다. 보통은 농약을 정량의 1.5배나 두 배를 하지요. 잘 안 들으니까. 그러나 삼지창과 같이 쓰면 정량만 사용해도 효과가 좋고 약효가 오래 갑니다.”
이씨는 이를 약발이 잘 듣는다고 표현한다. 덕분에 약값이 훨씬 덜 들어간다고 한다. 또 병이 덜해 주변 배추밭과 금방 비교가 된다고 한다. 잎이 두꺼워지고 색도 진해지는 효과도 있다고 한다.
 

#농가사례2/경북 영양군 강대열 씨
“수박 튼튼하고 상품성 좋아, 약흔도 없어”


경북 영양군 수비면에서 수박 농사를 짓는 강대열씨. 수비면 일대는 하우스보다 거의가 노지수박이다. 6월 상순경 정식을 해서 보통은 9월10일에서 20일 사이에 수확을 한다. 추석을 겨냥하는 것이다. 노지다 보니 하우스보다 병이 심하다는 게 강씨의 설명이다. 착과 전에는 바이러스가 심하고 착과 후에는 잎마름병, 덩굴쪼김병, 탄저병 등이 많다고 한다.

그는 올해 처음 삼지창을 사용했다. 하우스 수박 800평과 노지 1만3000평을 하는데 여기에 다 삼지창을 썼다. 하우스에서는 흰가루가 심해 두 번 사용을 했더니 감쪽같이 사라졌다고 한다. 노지에는 덩굴쪼김병과 탄저병이 올 때 사용을 했는데 농약을 사용할 때 보다 훨씬 효과가 좋다고 한다. 그는 삼지창을 농약과 혼용하는 방식으로 살포했다. 방제를 할 때마다 꾸준히 사용을 한 것이다. “좋다는 약은 여러 가지 다 사용해 봤습니다. 삼지창 만한 게 없어요. 농약을 할 때마다 꾸준히 썼다니 병도 훨씬 덜하고 제대로 치료가 됩니다.” 덕분에 수박이 튼튼하고 상품성있게 자랐다고 한다. 약흔이 남지 않는 것도 장점중의 하나라고 한다.
 

#농가사례 3/경북 영주시 안학영 씨
“탄저병 잡히는 것 확인하고 주변에 소문”


경북 영주시에서 사과농사를 짓는 안학영씨. 그는 탄저병과 갈반병을 잡기 위해 삼지창을 사용한다. 올해로 4년째 이 제품을 쓰고 있다. “3, 4년 전인가 탄저병이 심하게 온 적이 있습니다. 그 때 난리가 났었습니다. 아무리 농약을 쳐도 계속 확산이 되니까 거의 포기하는 상태였습니다. 그런데 이웃에서 이걸 쓰더라구요. 그래서 처음 알게 된 겁니다.”

탄저병은 병 확산이 워낙 빠르다. 위쪽 과실에 하나만 감염이 돼도 순식간에 아래로 번진다. 비가 계속되면 빗물을 타고 병균이 흘러내리기 때문에 거의 방제가 힘들 정도다. “그때 홍로에 쳤는데 3일 뒤에 더 이상 안 번지더라구요. 그래서 주변에 소문이 많이 났습니다. 지금은 의례 삼지창을 예방목적으로 쓰고 있습니다.”

그는 500리터 SS기에 삼지창을 한 병을 넣고 살포를 한다. 그러면 탄저병은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고 한다. 이런 저런 약보다 훨씬 잘 듣기 때문이라는 것. 노지고추 농사도 짓는 그는 고추 탄저병약으로도 사용하고 있다.
 

#농가사례 4/경북 군위군 최병태 씨
“여름오이 병 거의 없이 깨끗한 상태 유지”


경북 군위군에서 오이농사를 짓는 최병태씨. 오이는 흰가루와 노균병이 가장 심하다. 그는 올해 처음 삼지창을 사용했는데 흰가루 때문에 쓰기 시작한 것이다. “이것저것 다 써봤습니다. 주변에서 좋다고 해서 봄오이 때부터 사용하기 시작했는데 효과가 아주 좋습니다.”

7월16일, 여름 오이를 정식하고 추석 전까지 수확을 했는데 병이 거의 없이 깨끗한 상태를 유지했다고 한다. “이전에는 농약을 썼습니다. 삼지창을 쓰면서부터는 약을 이전보다 덜 해도 병이 심하지 않아요. 약효가 오래가는 것 같습니다.”

여름 오이는 봄 오이나 가을 오이보다 병이 많다. 날이 더워 병 발생이 심하기 때문이다. 농사기술이 뛰어난 사람일수록 여름오이 농사를 잘 짓는다. 최씨는 여름오이를 하면서도 흰가루 걱정을 크게 하지 않았다고 한다. “올해 흰가루가 극성을 부렸습니다. 솔직히 오이는 흰가루만 잡아도 농사는 다 된 거예요. 주기적으로 쓰니까 병이 덜 옵니다. 진딧물 방제할 때도 살충제와 섞어서 쳤더니 두 번 방제로 끝냈습니다.”
 

#농가사례 5/경북 영양군 김기칠 씨
“다른 농약 필요 없이 삼지창만으로 거뜬”


고추로 유명한 경북 영양군에서 4500평 고추농사를 짓는 김기칠씨. 김씨는 작년부터 삼지창을 사용했다. 고추모를 포트에 옮겨 심고 물줄 때부터 삼지창을 살포해준다. 정식 후에는 약을 쳐야 될 시기에 삼지창을 꾸준히 살포했다. 주로 탄저병 예방과 치료를 목적으로 사용하는 것이다. “지금은 농약을 사용하지 않습니다. 삼지창만으로도 다 됩니다. 탄저가 왔을 때 뿌려주면 감염부위가 하얗게 말라 버립니다. 병이 멈추는 거지요. 치료가 완벽하게 됩니다.”

보통 10일에서 12일 사이에 한 번씩 살포를 하는데 병이 없이 아주 깨끗한 상태를 유지한다고 한다. 진딧물을 방제할 때도 삼지창을 쓴다. 살충제와 같이 섞어 살포를 하면 약효가 배가 된다고 한다. “올해 진딧물이 심했습니다. 주변에서도 이것 때문에 고생을 많이 했어요. 저는 쉽게 잡았습니다. 덕분에 약값도 훨씬 덜 들고 약효가 제대로 나타납니다.”

꼭지썩음병 예방에도 좋다고 한다. 또 고추의 품질이 좋아지는 효과도 있다고 한다. 꽃분화도 잘돼 수확량이 늘어난다고 한다.
 

#농가사례 6/경북 성주군 박종엽 씨
“내성없이 참외 흰가루병 예방·방제 거뜬”


경북 성주군에서 하우스 10동 참외농사를 짓는 박종엽씨. 그는 오래 전부터 삼지창을 사용해왔다. 참외농사 경력이 수 십년 되지만 이 같은 약을 접해보지 못했다고 한다. 참외는 흰가루병이 가장 골치 아픈 병이다. 시중에 많은 약이 나와 있지만 내성이 생겨 잘 듣지 않는다고 한다. 그래서 사용하기 시작한 게 삼지창이다. 올해도 날이 일찍부터 더워지면서 주변에서는 흰가루 때문에 많은 고생을 했다고 한다.

그러나 박씨는 추석 전까지 참외 수확을 계속할만큼 큰 병없이 끌고 왔다. “별의 별 약을 다 칩니다. 주변에서는 일본제 밀수약을 거의 다 썼습니다. 올해부터는 그걸 못쓰니까 더 고생을 했지요. 저는 삼지창만으로 흰가루를 충분히 잡습니다.”

박씨는 한 달에 두 번에서 세 번 가량 삼지창 관주를 한다. 그러면 병이 거의 안 오고 올 경우에는 엽면시비를 해서 잡는다고 한다. 총체벌레를 잡을 때도 살충제와 섞어 치면 방제효과가 훨씬 좋아진다고 한다.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기 농산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태풍피해 벼, 3등급으로 구분 전량 매입한다 [한국농어민신문 김선아 기자] 농림축산식품부...
“한국 살처분정책, 세계표준 벗어나”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호세 마누엘 산체스 아프리카돼...
“WTO 개도국 지위 유지, 대통령이 나서라”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 ...
[긴급점검/배 산지는 지금] 농가마다 태풍피해 희비교차…시세 안 나와 출하계획 ‘끙끙’ [한국농어민신문 김경욱 기자] ...
[2019 농식품부 종합국감] “ASF 대응 범정부 기구 구성…번식기 전 멧돼지 포획 시급” ...
수산자원조사원 추가 확보 좌절···총허용어획량 신뢰 강화 ‘먹구름’ [한국농어민신문 이진우 기자]내년 예산안에 반영 안돼정확한...
[2019 행정사무감사/제주] “태풍 피해 휴경보상 지원단가 상향 등 현실적 대책 마련을” [한국농어민신문 강재남 기자] 제주특별자치도...
[2019 국정감사/한국농어촌공사] “간척지 담수호 절반이 수질 4등급 초과···대책 미흡” 질타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 ...
축단협 “야생멧돼지 관리 특단의 조치 시행하라”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 ...
우수 농산물 직거래사업장을 가다 <5>협동조합농부장터 로컬푸드직매장 [한국농어민신문 김관태 기자]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