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조합원 목소리 잘 듣고 발로 뛸 것”박기열 전북 남원농협 조합장

[한국농어민신문 양민철 기자]

야생동물 포획틀 제작·임대
소중한 농산물 지켜내고
동부권 노인 복지관 유치할 것


“조합원 여러분의 목소리에 늘 귀 기울이며 발로 뛰는 조합장이 되는데 주저하지 않고 조합원·임직원·시민과 함께 남원농협의 새로운 미래를 열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재선의 전북 남원농협 박기열 조합장은 “지난 4년 동안 변함없는 성원과 아낌없는 사랑을 주신 조합원 여러분께 진심으로 고개 숙여 감사를 드린다”면서 “앞으로 4년 동안 더 낮은 자세로 조합원들을 섬기고 부족한 점은 소통과 경청을 통해 더욱 강한 농협으로 거듭 나도록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박 조합장은 “초선 때 통합경제사업장 착공, 양파와 쌀 수출, 농작업 대행, 로컬푸드 직매장 개점, 조합원 쉼터 행복 나눔 지원, 원로조합원 게이트볼 대회 개최, 배추 모종 무상 지원 등 조합원들의 소득 증대와 복지 향상을 위해 힘차게 달려왔다”고 자부했다.

박 조합장은 지난 4년의 성과에 힘입어 앞으로 재선의 임기동안 “유해야생동물(멧돼지 등)포획틀을 제작·임대해 조합원이 생산한 소중한 농산물을 지켜내는데 소홀히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 조합장은 “찰벼와 잡곡을 수매품목에 추가해 쌀값 하락에 대응토록 함은 물론 동부권 노인 복지관을 유치해 고령 조합원의 삶의 질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박 조합장은 “시내 권에 주유소를 설립해 조합원뿐만 아니라 시민에게도 편의를 제공하고 농가 생산비 절감을 도모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 조합장은 “기존 지도 팀을 농가소득지원본부로 격상하고 책임자를 배치해 농가소득지원팀을 운영하는 등 농가소득 증대를 위해 새롭게 조직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지난 4년간의 공적을 바탕으로 올해 총화상을 수상한 박 조합장은 “앞서 언급한 것처럼 조합원들의 농가소득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앞만 보고 달려와 4년이 순식간에 지나간 것 갔다”면서 “앞으로 임기 4년은 조합원과 임직원들의 인화단결로 전국에서 제일 강한 농협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정성과 노력을 게을리 하지 않겠다”고 피력했다.

남원=양민철 기자 yangmc@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