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남
충남 공공비축미곡 4만 6764톤 매입

[한국농어민신문 윤광진 기자]

충남도가 쌀 수급 안정을 위해 2019년산 공공비축미곡 4만 6764톤(정곡 기준)을 매입한다.

올 공공비축미곡 규모는 지난해보다 716톤 늘어난 규모로 산물벼 2만 3040톤, 포대벼 2만 3724톤 등 총 4만6764톤이다. 매입은 산물벼의 경우 9월 23일부터 11월 16일까지이며, 포대벼는 10월 15일부터 12월 31일까지 진행한다.

산물벼를 배정받은 농가는 사정에 따라 포대벼로 전환이 가능하지만, 건조벼를 배정받은 농가가 산물벼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해당 지역 미곡종합처리장 또는 벼건조저장시설의 매입 의사를 타진해야 한다. 농가별 매입량은 공공 비축을 희망한 마을의 리·통 공공비축매입협의회에서 배정하고, 농협과 농업인 간 매입계약을 체결한다.

매입 품종은 시·군별 공공비축미곡선정위원회에서 선정한 2개 품종에 한 한다. 매입 가격은 10월부터 12월까지 전국 평균 산지 쌀값을 조곡(40kg)으로 환산한 가격이며, 대형포장(800㎏) 벼는 40㎏ 포대 가격을 20배 환산한 가격이다. 산물벼는 포장비용(40㎏당 894원)을 차감한다.

올해 매입 대금은 우선지급금은 지급하지 않고 중간정산금(3만원)은 수매 직후 지급하고, 최종 정산은 매입 가격이 확정된 후 연말까지 지급할 계획이다.

홍성=윤광진 기자 yoonk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광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