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정 국회ㆍ정당
박주현 의원 “국내 배·감 생산면적 급감···대책 마련 시급”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

“전통과일 소비 정책 도입해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으로 민주평화당에서 활동하고 있는 박주현 의원이 최근 10년간 국내 배와 감 재배면적과 생산량이 각각 급감했다며 전통과일 소비 촉진을 위한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10일 박주현 의원이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2009년부터 2019년까지 과수 재배면적에서 배는 1만7090ha에서 9616ha로 43.7%(7474ha) 감소했고, 감도 3만347ha에서 2만3000ha로 24.2%(7347ha)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사과는 3만451ha에서 3만2954ha로 8.2%(2503ha) 늘어났다.

생산량의 경우 배는 41만8368톤에서 20만3166톤(2018년 수확 기준)으로 무려 51.43%(21만5202톤) 감소했다. 감은 27만7757톤에서 26만3030톤으로 5.3%(1만4727톤) 줄었고, 재배면적이 늘어난 사과도 49만4491톤에서 47만5303톤으로 3.9%(1만9188톤) 감소했다.

박주현 의원은 “지난 10년간 기후변화 등으로 우리 전통과일인 배가 설 자리가 잃어가고 있다”며 “학부모와 학생들에게 만족도가 높은 농식품부 과일급식 사업을 통해 사과, 배 등 전통과일 소비를 촉진시키는 정책을 시범사업이 아니라 본격적으로 도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어 “특히 1인 가구 증가 등으로 더 이상 중·대 과일을 많이 소비하지 않는 추세”라며 “농식품부와 농촌진흥청은 전통적으로 기관지에 좋다는 배의 효능에 대한 홍보와 더불어 품종 소형화를 비롯해 최근 소비 트렌드에 맞는 품종 개량 등 연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고성진 기자 kos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