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정 국회ㆍ정당
“태풍 링링 피해 농어민 조속한 지원을”성일종 한국당 의원 대책 촉구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

성일종 자유한국당(충남 서산·태안) 의원이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농어민에 대한 조속한 지원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성일종 의원은 9일 보도자료를 내고 “태풍 링링의 강한 비바람이 서산·태안 지역에 직접적인 영향을 줬음에도 큰 인명 피해 없이 지나간 것에 대해 참으로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하지만 농어민들의 물적 피해가 심각한 만큼 정부 및 관계기관의 협조와 지원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성 의원은 “이번 태풍으로 인해 서산·태안 지역에서는 낙과와 벼 쓰러짐, 양식장 파손 등 크고 작은 피해가 발생했다”며 “특히 추석을 맞아 수확을 앞둔 농작물의 피해로 인해 농민들의 근심이 깊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성 의원은 앞서 이날 새벽 서산태안지역 농협조합장들과 긴급 조찬 간담회를 갖고 피해 현황을 직접 청취했다.

성 의원은 “당초 큰 피해가 예상됐지만, 서산시와 태안군 공직자들의 노고와 철저한 대비로 피해를 최소화했다”며 “추석을 앞두고 시름에 잠긴 농어민들의 근심이 하루 빨리 해소될 수 있도록 국회 차원에서도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성 의원은 지난 3년간 고수온으로 인한 양식장 내 집단폐사 및 가뭄으로 인해 농작물의 염해피해가 발생할 때마다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 장관들과 현장을 점검하고, 신속하게 관련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등 서산·태안지역 농어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고성진 기자 kos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