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북
경북농기원 포도 신품종 현장평가회‘마이하트’ 등 3종

[한국농어민신문 박두경 기자]

▲ 경북도농업기술원이 개최한 현장평가회에 나온 포도 신품종.

경북도농업기술원이 최근 새롭게 도입되고 있는 씨없고 껍질째 먹을 수 있는 포도 신품종의 국내 환경에 적합한 재배특성 및 기술 연구결과에 대한 현장평가회를 가졌다.

최근 김천시 감문면 재배농가에서 경북도의회 나기보 도의원(전 농수산위원장), 농업기술원 관계관, 재배농가 등 40여 명은 신품종 재배기술, 농가 현장 애로점, 과실 시식회 등 연구결과를 공유하고 현장에서 토론회를 가졌다.

또한 이날 경북도농업기술원은 포도 신품종 평가회에서 적색포도 3품종, 흑색 포도 3품종에 대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포도알이 하트 모양인 ‘마이하트’ 등 적색포도 3품종과 씨가 없이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나가노퍼플’ 등 흑색 3품종의 나무 굵기, 마디길이, 잎의 크기 등의 생육특성과 포도 알의 무게, 당도, 산도 등의 과실 품종별 특성을 설명했다.

적색 품종의 경우 포도 과피색이 붉고 고르게 착색이 잘 되지 않으므로 반사필름 등을 이용해 햇볕이 과실에 잘 비추게 하고 수확량을 기존 품종 보다 줄여야 한다. 나가노퍼플 등 흑색 품종은 포도알의 껍질이 갈라지는 열과를 조심해야 한다.

권태영 경북도농업기술원 연구개발국장은 “경상북도는 포도 최대 주산지 명성에 맞게 고품질 품종을 다양하게 선택해 단일품종의 특정시기 홍수 출하를 막고 소비자의 요구에 맞춰 맛 좋은 품종을 안정적으로 재배하면 경북의 포도 산업이 더욱 더 발전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김천=박두경 기자 parkdk@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두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