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식품 식품산업
“순식물성 전통장류, 고급·건강 이미지 심어야”장류산업 발전 모색 포럼

[한국농어민신문 주현주 기자]

▲ 지난 6일 국회의원회관 제1소의실에선 장류산업 발전을 위한 포럼이 열려 전문가와 정부의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식물성 식품·채식 관심 높은
해외시장 소비 트렌드 따라
편의성 높인 제품 개발 나서야

전통 발효 미생물 발굴·산업화
‘장류산업진흥법’ 제정 등 제시


위축되고 있는 장류산업에 활기를 불어넣기 위해 다양한 제품 개발과 장류산업진흥법 제정 등의 제도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난 6일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선 ‘식생활 트렌드의 변화와 소비자요구에 부응하는 장류산업 발전 방안 모색’ 포럼이 황주홍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 오제세 의원(충북 청주), 한국장류협동조합, 소비자권익포럼 공동 주최로 열렸다.

박기환 중앙대 식품공학과 교수는 해외시장의 소비 트렌드가 동물 복지, 환경 등의 문제로 식물성 식품이나 채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을 주목, 장류 산업도 이에 맞춰 맞춤형과 편의성을 부각한 제품 개발에 나설 것을 조언했다.

박기환 교수는 “세계적으로 발효식품에 대한 관심이 높고 비건이나 플렉시테리언이 증가하고 있는데 우리나라 전통 장류는 콩 발효에 기반한 순식물성 식품으로 이같은 트렌드에 부합하는 유망 산업이다"며 "전통장류 산업이 성장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일본식 양조간장과는 달리 우리나라 전통 간장은 밀이 들어가지 않아 ‘글루텐 프리’ 홍보도 가능하다”며 “해외소비자들에게 우리나라의 우수한 전통 발효 기술을 알리는 것과 동시에 장류가 고급스럽고 건강한 식품이라는 이미지를 심어줘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장류산업의 우수 전통발효 미생물을 발굴하고 산업화하기 위한 연구 방향도 제시했다.
홍승범 농촌진흥청 농업미생물과 연구사는 “중국은 동충하초, 일본은 황국균이 있다면 이제 우리도 한국을 대표하는 미생물을 발굴할 것”이라며 “미생물의 유전체 분석과 주요 맛성분 유전자군 분석을 통해 우수 발효 미생물을 발굴하고 안전성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장류업계는 장류산업진흥법 제정과 규제완화 등을 제안했다. 남윤기 한국장류협동조합 전무는 “장류의 식품유형 세분화는 품질 안전과 관계없는 불필요한 규제로 소비자의 혼란만 주고 있다”며 “장류의 식품유형 분류를 통합해 운영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장류산업진흥법도 제정해 정부의 체계적인 지원책이 나오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장류산업의 안정성과 기능성 표시에 대한 의견도 나왔다. 이향기 한국소비자연맹 부회장은 “장류의 안정성을 위해 간장의 유통기한이나 메주 관리 등에 대한 관련 기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태집 충북대 식품공학과 교수는 “안정성 차원에서 일부 식중독 유발 미생물, 곰팡이 독소 등에 중점을 둔 관리가 필요하고, 표시 관련해선 전통 장류의 기능성 표시가 요구되고 있다”고 전했다.

정부도 전통장류가 항암효과, 성인병 예방 등에 효과적이라는 식품임을 강조하며 위생관리를 강화할 것을 밝혔다. 이용직 농림축산식품부 산업진흥과장은 “전통 장류는 자연 발효과정을 거침으로 품질이 균일하지 못하다는 단점이 있어 품질 균일화 과정이 필요하며, 위생관리를 위해 전통장류 업체의 HACCP 적용도 고려중이다”고 말했다.

주현주 기자 jooh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