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정책·유통
닭·오리농가, 입식 전 지자체장에 신고 의무화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

내년 2월 27일부터 
입식 사전신고제 도입


내년 2월 말부터는 닭·오리 농가에서 가축을 입식하기 전 반드시 이를 지방자치단체장에게 신고해야만 새로운 닭·오리를 사육할 수 있게 된다. 또 가축전염병 발생이 의심되는 경우에는 확진 판정 이전이라도 ‘일시 이동중지 명령’을 내리는 것이 가능해진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기존 가축방역 체계 보완을 위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가축전염병 예방법’을 개정하고, 지난 8월 27일 공포했다. 이번에 공포한 법 개정 내용은 6개월 후인 내년 2월 27일부터 시행에 들어가게 된다.

농식품부가 개정·공포한 가축전염병 예방법의 주요 내용은 △닭·오리 농가 입식 사전신고제 도입 △가축전염병 확진 전 일시 이동중지 명령 조치 △‘식용란 선별포장업체’에 대한 소독설비 및 방역시설 구비의무 부여 등 3가지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닭·오리 농가 입식 사전신고제 도입은 농가의 정확한 사육 정보관리 체계를 구축해 보다 효율적으로 역학조사를 추진하는 등 초동방역 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 목적이다. 사전신고제가 시행되면 닭·오리 농가들은 새로운 가축을 입식하기 전에 가축의 종류와 입식 규모, 출하 부화장 등을 시장·군수·구청장에게 신고해야 하며, 이를 위반할 경우 1000만원 이하의 과태료 부과 조치를 받게 된다.

가축전염병 확진 전에도 일시 이동중지 명령이 가능하도록 한 조치는 AI 등 악성 가축전염병이 발생할 경우 질병 확산을 초기에 막기 위한 것이 핵심이다. 신속한 초동방역을 위해 질병 확진 전이라도 임상검사 또는 간이 진단키트 검사 결과를 토대로 일시 이동중지 명령을 내릴 수 있게 된다. 질병 확진 판정은 AI의 경우 2~3일이 소요되고 있다. 마지막으로 식용란 선별포장업체에 대한 소독설비 및 방역시설 구비 의무화는 계란의 위생적인 유통을 위해 지난 4월 25일 신설한 업종인 식용란 선별포장업체들을 대상으로 보다 체계적인 방역관리를 추진하기 위한 조치라는 게 농식품부 측의 설명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가축전염병 예방법 개정으로 농가의 사육 정보를 정확하게 확보하고, 초동 방역 조치를 강화함으로써 가축방역 현장 체계가 보다 보완·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우정수 기자 woojs@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농업인에 매월 10만원씩 기초연금 지급을”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농업인 기초연금’ 특별법 발...
[쌀산업, 좌표를 찍다] 수급에 집중된 쌀대책 탈피…‘식량안보’ 지켜야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까다로워지는 소비자 요구 속쌀...
사상최악의 냉해 피해…일방적 보상률 축소… 커지는 농민 분노 사과·배 등 전국서 초토화올초 재해보험 약관 일방 변경냉해...
“농정 틀 전환, 관료·학자들 주도서 농민 주도로 바꿔야” 문재인 대통령이 ‘농정 틀 전환’을 천명하고 정부가 이에 ...
[이슈분석/해산어 양식 배합사료 사용] 수산자원 고갈 막기 위해 ‘필수’…증체율 저하·높은 가격은 ‘숙제’ ...
“대학찰옥수수 종자 불량” [한국농어민신문 이평진 기자]보통 두 달 걸리는 수술 출수...
아프리카돼지열병 위험지역 ‘중점방역관리지구’로 지정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8개 방역시설 기준 제시축사 ...
풍요로운 한우, 위기 대비하자 <하>향후 한우 가격 전망과 대응방안 [한국농어민신문 이현우 기자]올 하반기부터 한우가격이 하락...
4월 냉해 덮친 거창농가 ‘속앓이’ [한국농어민신문 구자룡 기자] ...
우수 농산물 직거래사업장을 가다 <5>엘리트농부(주) 김포로컬푸드 공동판매장 현대아울렛점 [한국농어민신문 김관태 기자]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