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정책·유통
“소독제 희석배수 못맞춰 소독효과 저하 여전”축산현장 방역관리 세미나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

▲ 건국대 산학협력단은 최근 건국대 수의대에서 ‘악성 가축전염병 발생 및 확산 차단을 위한 축산 현장 방역 관리 세미나’를 개최했다.

가금농가 67.7%·도계장 61.5%
유효 권장농도 희석 못해

거점소독시설도 마찬가지
77%가 구제역 효과 없고
AI 바이러스 효과 발휘는 ‘0’

희석농도 현장 판별기술 개발
방역기 인허가 제도 정비를


축산 농가 및 관련 시설, 공무원들이 관리하는 거점소독시설조차 소독제를 사용할 때 적정 농도의 희석 배수를 맞추지 못해 소독효과가 떨어지는 문제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최농훈 건국대 수의대 교수의 현장 조사 결과로, 최농훈 교수는 건국대 산학협력단이 건국대 수의대에서 최근 주최한 ‘축산현장 방역관리 세미나’를 통해 지난해부터 올해 초까지 우제류 및 가금 사육 농가, 도계장, 거점소독시설을 대상으로 실시한 축산현장 소독제 사용실태 조사·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최농훈 교수는 지난해 하반기에도 2017년도 조사를 토대로 축산 현장의 소독제 적정 사용 문제를 지적한 바 있다.

최농훈 교수에 따르면 이번 조사에서도 축산 농가 및 관련 시설의 소독제 유효 권장농도 희석과 농도 유지 문제가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조사를 진행한 99개 가금 농가의 67.7%, 68개 소·돼지 농가의 48.5%, 26개 도계장의 61.5%가 소독제의 농도가 낮거나 소독 효과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차단 방역 등을 목적으로 설치해 놓은 거점소독시설도 상황은 마찬가지로 13개 거점소독시설 중 77%가 소독제를 적정 농도로 희석하지 못해 구제역에 효과가 없는 소독제를 사용했고, AI 바이러스에 효과를 발휘한 거점소독시설은 한 곳도 나오지 않았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추진한 전국 거점소독시설에 대한 소독제 사용실태 점검 이후인 올해 초  실시한 추가 조사에서도 조금 개선이 이뤄졌을 뿐 문제는 여지없이 발견됐다. 전국 41개 거점소독시설에서 사용 중인 구제역바이러스용 소독제의 42%, AI바이러스 소독제의 55%가 소독효과가 없거나 농도가 부적합했다는 게 최농훈 교수의 설명이다. 최농훈 교수는 “거점소독시설은 공무원이 관리하는 곳인데도 문제가 있다는 것은 국가 방역 시스템이 뚫려 있다는 의미”라며 “가축 질병의 수평전파를 차단하지 못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지적했다.

최농훈 교수는 축산 현장 및 시설에서 부적절한 농도의 소독제를 사용하는 원인으로 소독제 농도 현장 판별 기술 부재와 미흡한 방역기 성능 등을 꼽았다. 소독제를 사용하는 방역현장에서 간편하고 신속하게 소독제의 적정 농도를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이 없는데다, 연구 기관 등으로 범위를 넓혀도 소독제 적정 농도 검증이 가능한 곳은 한국동물약품협회의 한국동물약품기술연구원이 유일한 상황이다.

방역기계의 경우 반자동방역기는 물론, 물과 소독액을 설정한 비율대로 자동으로 섞어주는 자동방역기도 성능이 미흡하기는 만찬가지다. 거점소독시설 같은 곳에서 사용하는 설치형 방역기계도 소독액 분부 노즐의 위치가 부적절하거나 분사 압력이 낮아 차량 바퀴와 하부 유기물이 제거되지 않는 등 성능에 다양한 문제를 노출하고 있다. 최농훈 교수는 이에 대해 “보기에만 좋은 소독을 하고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최농훈 교수는 이 같은 문제 해결 방안으로 소독제 희석농도 현장 판별기술 개발과 방역기 인허가 제도 정비 등을 제시했다.

최농훈 교수는 “소독제 적정 희석 농도를 방역 현장에서 간편하고 신속하게 확인할 수 있는 키트 개발과 함께 정부가 한시적으로라도 방역기 인허가와 사후관리를 담당해야 한다”며 “거점 및 공공축산시설의 방역기 효능평가도 정부가 주기적으로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정수 기자 woojs@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