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농기계
“일본산 농기계 구입자금 지원 중단하라”

[한국농어민신문 조영규 기자]

▲ 한국농기계유통협동조합은 8월 20일 농림축산식품부 앞에서 집회를 열고 조합이 추진하고 있는 ‘일본정부 무역규제에 따른 일본농기계 제한운동’의 정당성을 알렸다.

농기계유통조합 100여명 집회
아베정권 무역규제 강력 규탄
“국산과 같은 혜택 받은 일본산
우리나라 농기계시장 잠식해”


전국 농기계 유통인들이 일본정부 무역규제 규탄과 함께 농기계 구입자금 지원사업 대상에서 일본산 농기계를 제외할 것을 촉구했다. 

한국농기계유통협동조합(이사장 서평원)은 8월 20일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 앞에서 조합원 100여명과 함께 “우리는 일본 아베정권의 무역규제 행동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외쳤다. 농기계유통협동조합은 농기계 대리점을 포함 전국 농기계 유통인들이 대표단체로 결의·설립한 조직으로, 이들은 일본의 무역제재 조치를 계기로 조합이 진행 중인 ‘일본정부 무역규제에 따른 일본농기계 제한운동’의 정당성을 알리기 위해 농식품부 앞에 모였다. 

서평원 이사장은 “일본이 일방적으로 무역을 규제하는 행동은 무역질서를 뒤흔드는 부당한 처사”라며 “최근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의 영역을 일본산 농기계로 확산하고, 일본산 농기계의 ‘NO구입융자자금, NO정부보조금, NO군병역특례’를 시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농기계유통협동조합은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에서 시행하는 농기계 구입 관련 보조사업의 지원 대상 기종에서 일본산 농기계 제한 △정부, 지방자치단체 및 산하·유관기관에서 농기계 구매시 유사성능 및 동일목적으로 이용되는 국산제품이 있을 경우 국산 농기계를 우선 구입하며 일본산 농기계는 대상에서 제외 △일본농기계기업 및 일본농기계대리점에 산업기능요원(병역특례)이 파견되는 것을 제한하도록 병무청과 협의 등을 요구했다. 

집회에 참석한 박현미 대동공업 남원대리점 대표는 “일본산 농기계를 사는 것은 농업인의 자유이지만, 일본산 농기계를 사라고 국민세금까지 지원해주는 것은 불합리한 제도가 아닌가”라며 “이는 갑자기 나온 목소리가 아니라 수년간 현장에서 제기된 문제점이 이번에 밖으로 표출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본산 농기계가 국산 농기계와 같은 혜택을 받아오면서 우리나라 농기계시장을 잠식해왔고, 이 때문에 우리나라 농기계가 성장해 갈 기회를 잃어가고 있다”는 우려도 더했다. 

농기계유통협동조합은 ‘일본정부 무역규제에 따른 일본농기계 제한운동’ 요구사항을 담은 서명서 300여부(정조합원 약 370명)를 당일 농식품부에 전달했다. 이 서명서에는 ‘농협 농기계은행사업의 예가입찰제 중단’도 포함돼 있다.

조영규 기자 choyk@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재앙일기 2019-08-29 19:00:09

    현실은 ........ 일제쓸래? 국산, 짱개산 쓸래? 모두다 일제 ㅋㅋㅋㅋ   삭제

    • 궁민 2019-08-27 15:08:07

      일본산(외국산) 농기계에 대한 구입융자자금, 정부보조금 지원이 말이 되나. 세금 쓸데가 그리없나. 외국회사 지원하게???   삭제

      • 노아베 2019-08-27 15:02:35

        비료원료와 농약원제에 대한 할당관세가 2018년 2%에서 올해부터 1%로 각각 1%포인트 낮아졌다. 이는 신성장산업 관련 설비·원재료와 기초원자재 등에 대한 할당관세를 낮춰 산업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조치라고 정부는 주장하지만 농업인에게는 직간접적으로 별 도움이 되지 못하고 농약회사들만 이익을 취할 뿐이다. 일본의 한국 수출규제와 관련하여 일본산에 대해서라도 일반관세 8%를 적용 해야 할 것이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