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북
[농자재특집/유기복합비료 갤럭시] 퇴비, 유박, 유기질비료를 한 번에, 세계에 수출되는 ‘갤럭시’

[한국농어민신문 이평진 기자]

살포하기 편해 노동력 줄고
구입비용 적게 들어 ‘1석 2조’
칼슘·마그네슘 함유도 장점


유기복합비료 ‘갤럭시’ 사용자들이 크게 늘고 있다. 친환경 수도작과 하우스 작물에서 밭작물 농민들까지 사용층이 확산되고 있는 것이다. 지금까지 유박이나 퇴비를 사용하던 농민들이 유기복합비료 갤럭시로 바꾸고 있기 때문이다.

갤럭시를 사용하는 이유는 우선 살포가 편하기 때문이다. 유박이나 퇴비보다 훨씬 적은 양을 뿌리기 때문에 노동력이 절감된다. 또 비료 구입비용도 줄일 수 있어 농가입장에서는 1석2조다.

예를 들면 유박을 3포 뿌리던 것을 갤럭시는 1포만 뿌리면 된다. 퇴비와 비교할 때는 살포량을 10분의 1 수준으로 줄일 수 있다. 이게 가능한 것은 유기질 비료이면서도 비료성분이 충분하기 때문이다.

‘갤럭시’는 유박에 비해 질소 인산 칼륨 성분이 많다. 유박은 보통 질소 4.5%. 인산 1%, 칼륨 1.5%다. 갤럭시는 질소 인산 칼륨이 12%, 5%, 8%다. 질소성분은 세 배 가량 많고 인산과 칼륨은 다섯 배에서 여섯 배가량 많다. 질소비료를 기준으로 할 때 유박의 3분의 1만 뿌려도 되는 것이다. 하우스 한 동에 유박 15포를 뿌렸다면 갤럭시는 5포만 뿌리면 된다.

또 유기농자재만 써야 하는 친환경농가에서도 사용이 많다. 유박의 경우 하우스 한 동당 20에서 30포는 기본이다. 반면 갤럭시는 하우스 한 동당 4포에서 5포를 쓰면 밑거름으로 충분하다.

친환경 수도작 농가에도 안성만춤이다. 유기질 비료는 200평 한 마지기당 6∼7포를 뿌리지만 갤럭시는 2포에서 2포 반만 뿌리면 된다. 그만큼 경영비를 줄일 수 있는 것이다. 이삭거름으로 쓰면 더 좋다. 유기질 비료는 한 마지기에 2포를 뿌린다. 반면 갤럭시는 300평당 1포로 충분하다. 실제 청주시의 경우 청원생명쌀 친환경단지 400여ha중 320ha에서 갤럭시를 사용하고 있다. 또한 주변 친환경단지에서도 확대 사용하고 있다. 

작물생육 3요소 외에 칼슘이 5%, 마그네슘이 2%가 함유된 것도 장점이다. 칼슘이나 마그네슘을 별도로 살포할 필요가 없다. 또 붕소 망간 철 아연 등 미량요소도 함께 들어가 있다.

속효성과 완효성을 함께 갖고 있어 비효가 오래 가는 것도 장점이다. 수도작의 경우 인산 가리 성분이 있어 출수기 이후 도복에 강하다. 최근에는 마늘과 양파를 재배하는 농가들이 많이 찾고 있다. 충북 청주시 소재 ㈜토명바이오에서 공급하고 있다. 문의 : 1588-1041.

청주=이평진 기자 leepj@agrinet.co.kr
 

●농가사례1/태백시 최흥식 씨
“예전에 비해 배추 무름병 훨씬 덜해”

강원도 태백시에서 고랭지 배추 2만평 농사를 짓는 최흥식씨. 최씨는 고랭지배추 태백시연합회장을 맡고 있다. 그는 작년에 갤럭시가 좋다는 얘기를 듣고 올해 처음 사용을 했다. 이전에는 유박이나 퇴비를 밑거름으로 사용했었다. 유박의 경우 300평당 15개, 퇴비는 30개를 뿌리고 화학비료를 7∼8개 가량 썼었다. 그러나 갤럭시는 10개를 밑거름으로 뿌렸다. 화학비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배추 작황은 좋은 상태다. “추석 전후로 수확할 예정인데 배추 잎이 좋습니다. 색깔이 진하고 생육이 아주 양호한 상태입니다.”

고랭지 배추는 무름병이 많이 온다고 한다. 오랫동안 배추 농사를 져온 탓에 지력이 떨어지고 화학비료 사용이 많았기 때문이다. “올해는 무름병이 훨씬 덜합니다. 예전과 비교가 됩니다. 갤럭시를 사용한 효과입니다.” 강원도는 고랭지배추 토양복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내년부터는 이 사업에 갤럭시를 사용할 계획이라고 한다.


●농가사례2/청주시 고범승 씨
“퇴비 100개 뿌리던 곳, 6개로 거뜬”

청주시에서 관행 쪽파와 대파 농사를 짓는 고범승씨. 대파는 하우스 2000평, 노지에서 5000평을 짓는다. 쪽파는 3만평 농사를 짓는데 배수가 잘되지 않으면 농사가 어려워 신경을 많이 써야 한다. 그만큼 재배가 까다롭고 적합한 땅 구하기가 쉽지 않다.

그는 갤럭시를 사용한지 3년 가량 됐다. 1년에 2, 3회 수확을 하는데 밑거름으로 사용을 하고 있다. 300평 기준으로 6포에서 7포 가량을 사용한다. 갤럭시 사용 전에는 퇴비를 주로 사용했었다. 300평당 100개가 기본으로 들어갔다. 유기질비료를 바꾸면서 살포가 우선 편해졌다. 100개 뿌리던 것을 6개만 뿌려도 되니 노동력이 크게 절감된 것이다. “퇴비 살포가 쉽지가 않습니다. 노동력도 많이 들어갑니다. 갤럭시를 사용하니까 비용도 많이 줄어듭니다. 절반 이상 구입비용이 줄었습니다.”

쪽파 품질도 좋아졌다고 한다. 잎마름병이 많이 오는데 그게 거의 없다는 것이다. 화학비료를 많이 쓰면 파랗게 이끼가 많이 끼는데 이런 현상도 줄었다고 한다.     


●농가사례3/평택시 정상진 씨
“도장·도복 걱정없어 마음 놓고 뿌려”

경기도 평택시에서 친환경벼 농사를 짓는 정상진씨. 올해로 22년째 친환경을 하는데 유기농이 5400평, 무농약이 8000평이다. 풀 잡는 거에 관한 한 타의 추종을 불허할 정도로 자신이 있다고 한다. 그만큼 농사기술이 뛰어나다. 관행농사도 2만평 가량 짓는다.

그는 작년부터 갤럭시를 사용했다. 이전에는 유박을 밑거름으로 사용했었다. 정씨는 정부지원품목 갤럭시 9-3-4를 밑거름과 웃거름으로 두 번 사용한다. 300당 밑거름으로는 5포, 웃거름으로는 1포 반씩 사용한다. 화학비료는 일절 쓰지 않는다. 우선 도장이 되지 않는다고 한다. “화학비료나 유박은 많이 뿌려진 곳은 여지없이 도장이 되고 도복이 됩니다. 이거는 조금 많이 뿌려진 곳에도 도복이 없어요. 마음놓고 뿌릴 수 있다는 점에서 좋습니다.”

경기5호 ‘참드림’이라는 품종을 재배한다. 올해는 여느 해와 다르게 문고병도 덜오는 것 같다고 한다. “지금까지는 전혀 병이 없습니다. 작황이 아주 좋습니다.”


●농가사례4/영광군 이석문 씨
“양파 노균병·흑색썩음균핵병 줄어”

전남 영광군에서 유기농사를 짓는 이석문씨. 그는 배추, 대파, 고추, 양파 등을 모두 유기농으로 짓는다. 유기재배 면적이 1만평 가량 된다. 이중 양파가 3000평이다. 그는 작년부터 갤럭시를 사용하기 시작했다. 주변에서 얘기를 듣고 사용을 했는데 노동력이 덜 들어가고 유기질비료 구입비용도 줄어들었다고 한다.

갤럭시를 사용하기 전에는 펠릿 퇴비와 유박을 주로 썼었다. 유기농이라 화학비료는 사용이 어려웠고 밑거름을 할 때마다 적지 않은 힘이 들었다고 한다. “갤럭시는 적게 뿌려도 되니까 비용을 떠나 우선 편합니다. 유기농은 손이 많이 가기 때문에 노동력 줄이는 게 큰 일이지요. 그런 점에서 맞는 거 같습니다.”

작황도 좋았다고 한다. 알이 굵고 병이 덜 온다고 한다. “양파는 노균병이 많이 옵니다. 또 흑색썩음균핵병도 심하지요. 이전에 다른 제품을 썼을 때와 비교하면 병 발생이 줄었습니다. 땅에도 좋은 영향을 주는 거 같습니다.”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평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