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친환경 정책
“농업의 공익적 가치 기준·보상체계 논의”유기농업학회 등 30일 토론회

[한국농어민신문 정문기 농산전문기자]

문재인 정부의 핵심농정 과제인 공익형 직불제 도입을 위한 논의가 활발한 가운데 친환경농업계가 관련 학술행사를 개최한다.

한국유기농업학회(회장 윤주이), 전국친환경농업인연합회(회장 김영재), 환경농업단체연합회(회장 곽금순) 등이 주최하는 ‘농업의 공익적 가치 증진을 위한 직불제 개편방안 토론회’가 오는 30일 서울 양재동 소재 aT센터 3층 세계로룸에서 열린다.

이번 토론회는 △농정전환을 위한 공익형 직불제와 친환경농업 발전방향 △공익형 직불제 실시에 대한 생산·소비단체의 입장 △직불제를 활용한 농업의 공익적 가치 증진방안 등 3개 주제발표와 종합토론 순으로 진행된다.

윤주이 한국유기농업학회장은 “그동안 직불제 개편 논의의 핵심이 논·밭직불제 통합과 변동직불제 폐지에 따른 쌀값 안정대책, 예산 확보 등에 집중되면서 실제 농업의 공익적 가치를 증진시키는 방안에 대한 접근이 소홀했다”면서 “이번 행사를 통해 생태환경을 보전하는 공익형 영농활동에 대한 기준과 보상체계 수립 등 지속가능한 농업을 위한 진정한 공익형 직불제 개편 방향에 대한 종합적이며 면밀한 논의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문기 농산업전문기자 jungmk@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기 농산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친환경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