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식품 식품산업
‘1000억 유산균 막걸리’ 영화제 만찬주로 쓴다‘평창남북평화영화제’ 협찬

[한국농어민신문 주현주 기자]

국순당이 ‘제1회 평창남북평화영화제’의 주요 행사에 백세주와 1000억 유산균 막걸리가 만찬주 및 행사용 술로 제공된다고 16일 밝혔다.

제1회 평창남북평화영화제는 강원도 최초 국제 영화제로 16일부터 20일까지 5일간 강릉에서 개최되며 총 33개국 85편의 영화가 소개된다.

국순당은 본사와 양조장이 강원도 횡성에 있는 우리술 대표 기업으로 이번 영화제 성공을 위해 백세주와 1000억 유산균 막걸리 등 우리 술을 협찬했다.

만찬주로 제공된 1000억 유산균 막걸리는 식물성 유산균이 막걸리 한 병에 1000억 마리 이상 들어 있는 프리미엄 막걸리다. 1000억 유산균 막걸리는 국내산 쌀 100%를 사용해 쌀 소비 촉진에도 기여해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하는 2019 쌀가공품 품평회에서 TOP10에 선정되며 농식품부 장관상을 받기도 했다.

내빈 행사에 사용된 백세주는 출시한 지 27년 되는 국순당 대표 약주로 농식품부와 문화체육관광부가 공동으로 선정한 ‘2015 우수문화상품’에 주류 최초로 지정되는 등 전통주를 넘어 대표 문화상품으로도 인정받았다.

국순당 관계자는 “국순당은 강원도에 본사와 양조장을 둔 우리술 대표 기업이다”며 “강원도에서 최초로 개최되는 국제영화제에 강원도에서 빚은 우리 술이 만찬주로 소개돼 강원도 천혜의 자연환경과 우리 술을 알릴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주현주 기자 jooh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