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열대거세미나방 전북 확산 ‘비상’

[한국농어민신문 양민철 기자]

사료용 옥수수서 주로 발견
‘역Y자 벌레’ 보면 즉시 방제를


올해 제주와 전남 등지에서 발생한 열대거세미나방이 전북지역에서도 발생함에 따라 피해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전북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옥수수 등 식량작물에 발생하는 열대거세미나방이 도내 고창지역 사료용 옥수수에서 어린벌레 형태로 발견됐다. 중국에서 날아온 것으로 추정되는 열대거세미나방은 지난 6월 전국 최초로 제주도에서 발견된 이후 전남도 무안 등 8개도 17개 시군에서 피해가 발생,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는 실정이다.

열대거세미나방은 암컷 어른벌레 한 마리가 최대 1000개의 알을 낳고 바람을 타고 하룻밤에 100km 이상 이동하는 특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의 경우 고창에서 첫 발견된 열대거세미나방은 식용과 사료용 옥수수 주산지인 무주·장수·임실 등의 지역에서도 발생이 우려되고 있어, 이의 철저한 예찰과 방제가 요구된다. 현재 주로 사료용 옥수수에서 발견됐으나 기주 범위가 넓어 벼와 수수·생강 등 다른 작물에도 피해를 줄 가능성이 높다는 게 기술원의 설명이다.

따라서 농작물 재배 현장에 열대거세미나방의 머리 부분에 역Y자 형태를 가진 어린벌레가 발견되면 바로 약제 방제를 실시해야 한다. 옥수수에서 발견된 어린벌레는 주로 옥수수 어린 잎 안쪽에 깊숙이 들어가 있기 때문에 충분히 약제가 스며들 수 있도록 살포해야 방제 효과가 크다. 어린벌레와 어른벌레 모두 야행성으로 방제작업은 아침 일찍 또는 저녁에 해야 효과를 높일 수 있다.

도농업기술원 관계자는 “현재 도내에 날아든 열대거세미나방의 유전자 분석을 통해 비래 및 발생 원인을 밝혀내고 약효가 우수한 약제를 선발하기 위한 시험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익산=양민철 기자 yangmc@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농협중앙회장 선거 ‘혼전 양상’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 ...
공익직불제 시행준비 촉박…곳곳에 ‘갈등 뇌관’ [한국농어민신문 김선아 기자]농민 정의·공익적 기능 개념 ...
총선 앞두고 인재 영입경쟁…“농업계 비례대표 영입하라”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예비후보자 전체 경쟁률 6:1...
‘한풀 꺾인’ 수입과일 공세…지난해 수입량 9% 줄었다 [한국농어민신문 김관태 기자]바나나·오렌지·파인애플3대 과...
[특별인터뷰/이병환 성주군수] “역사적인 성주참외 재배 50주년…군민 행복한 성주 만들기 총력” ...
야생멧돼지 ASF 발생하면 사육돼지 살처분 명령 가능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생산자단체·농가 반발 속 가축...
과일 소비 둔화·수급 불안 직격탄···국내산 샤인머스켓 인기도 한 몫 [한국농어민신문 김경욱 기자] 한풀 꺾인 과...
충남도, 어린이집까지 친환경·무상급식 지원 확대 [한국농어민신문 윤광진 기자]무상급식 식품비 1354억원친...
“농생명 우수기술 실용화·농식품 벤처창업 지원 확대” [한국농어민신문 서상현 기자]양질의 일자리 925개 창출 ...
2020 산림·임업전망 “단기소득임산물 생산액 2.4% 증가 전망”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