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종자
농진청, 국산 고품질 쌀품종 개발 박차

[한국농어민신문 서상현 기자]

국내 육성품종 소개
삼광·영호진미·하이아미 등
최고품질 쌀 18개 품종 내놔
고시히까리·추청 대체 품종
해들·알찬미 개발·보급도 


농촌진흥청이 쌀의 날인 8월 18일을 맞아 국내에서 육성한 다양한 쌀 품종을 소개하고, 수요자들이 원하는 다양한 가공, 기능성 및 고품질 쌀을 개발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농진청에 따르면 지금까지 최고품질의 쌀은 18품종이 개발돼 있다. 최고품질의 쌀은 밥맛, 외관, 도정 특성, 내재해성 등 네 가지의 엄격한 기준에 따라 ‘삼광’, ‘영호진미’, ‘하이아미’, ‘해품’, ‘해담쌀’, ‘현품’, ‘진수미’, ‘예찬’, ‘해들’ 등이 선정돼 있다.

특히 경기도의 경우 수요자가 품종개발에 참여하는 시스템(SPP)을 도입해 ‘고시히까리’와 ‘추청’을 대체할 품종으로 ‘해들’과 ‘알찬미’를 개발, 보급 중이다. ‘SPP’는 수요자 참여형 벼 품종개발로 전문가 지자체, 농업인, 지역민 등 육종과 보급 관련 이해당사자가 참여해 지역에 맞는 품종을 육성, 재배하는 육종프로그램이다.

건강기능성을 강화하고 가공성을 높인 품종도 개발되고 있다. ‘도담쌀’은 저항전분과 식이섬유가 많아 다이어트용으로 알맞고, 쌀국수, 쌀과자, 선식 등 가공식품에 이용되고 있다. ‘고아미4호’는 철분, 아연 등의 함량이 높아 빈혈을 예방하며, ‘눈큰흑찰’은 쌀눈의 크기가 3배이며, 발아현미, 혼반용, 혈압강하 등에 이용된다. ‘한가루’, ‘미시루’, ‘신길’ 등 가공용품종은 물에 불리지 않아도 밀처럼 잘 빻아진다.

아울러, 세계 자포니카 쌀시장에서 우리나라 쌀의 품질 및 가격 경쟁력 향상에도 노력하고 있다. 중국 쌀시장의 경우 알맹이가 긴 자포니카 쌀이 좋은 가격을 받고 판매되는 등 세계시장에서 자포니카 쌀 수요가 점차 늘고 있다. 이런 추세에 맞춰 농진청은 밥맛이 차지면서 쌀알이 길어 수출용 쌀로 알맞은 자포니카 우량계통 ‘전주625호’를 개발했다. ‘전주625’는 현미의 길이가 7.07㎜로 ‘남평’ 5.08㎜, ‘보람찬’ 5.14 등 다른 자포니카 품종에 비해 긴 편이며, 백미수량도 559㎏/10a로 ‘남평’ 492㎏, ‘보람찬’ 547㎏보다 많다.

이와 관련, 김두호 국립식량과학원장은 “차별화와 다양성의 시대에 맞춤 연구를 통해 수요자들이 원하는 다양한 가공, 기능성, 고품질의 쌀을 개발하는데 더욱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상현 기자 seos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